“정남진 장흥은 대한민국 ‘통일 시작의 땅’입니다”
상태바
“정남진 장흥은 대한민국 ‘통일 시작의 땅’입니다”
  • 정은혜 기자
  • 승인 2023.01.02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 장흥군수 1일 정남진 전망대서 통일기원 해맞이 행사 열어
장흥군 ‘2023년 문화·관광 르네상스 원년’ 선포
김성 장흥군수는 해맞이 행사에서 "전국에서 봄이 가장 먼저오는 정남진 장흥은 대한민국 통일의 땅이다"라며 "장흥에서 평화 통일의 따뜻한 기운으로 화해와 협력의 2023년이 되길 발란다"고  밝혔다. (사진=장흥군청)

[전남 장흥=뉴스인뉴스]장흥군(군수 김성)은 1일 정남진 전망대에서 통일을 기원하는 해맞이 행사를 열었다.

올해 해맞이 행사는 정남진 장흥군이 대한민국 ‘통일 시작의 땅’임을 대내외에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장흥군은 앞으로 정남진 전망대를 통일기원 탑으로 새단장하고, 이 일대를 통일 기원 동산 조성할 방침이다.

오전 6시 30분 새해 일출 콘서트로 시작한 해맞이 행사는 7시 39분 일출 시각까지 다채로운 무대로 채워졌다.

장흥군 정남진 전망대 해맞이 행사 장면 (사진=장흥군청)

통일기원 퍼포먼스에서는 대(大)박 터트리기, 통일 노래 합창, 비둘기 풍선 날리기 등을 통해 참가자들의 통일에 대한 염원을 한 데 모았다.

통일기원 행사에 전에는 ‘2023년 문화·관광 르네상스 원년’ 선포식이 펼쳐졌다.

장흥군은 지역 문화·관광산업을 발전을 위해 어머니 테마공원, 이청준 문학관 건립, 옛 장흥교도소 문화·예술복합공간 조성 등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관산읍번영회는 떡국을 준비해 해맞이 관광객들의 추위를 달랬으며, 나눔과 소원지 달기, 가훈 써주기 등 부대행사도 운영됐다.

해맞이 행사 하루 전인 12월 31일 오후 3시에는 장흥군청 회의실에서 통일기원 학술 포럼이 열렸다.

정남진 전망대 해맞이 행사 (사진=장흥군청)

이날 ‘남북관계 전환기의 장흥군 역할’을 주제로 진행하는 토론회는 김성민 건국대학교 교수, 정대진 한라대학교 교수, 이시종 박사, 백인주 박사 등이 참석했다.

김성 장흥군수는 “전국에서 봄이 가장 먼저오는 정남진 장흥은 대한민국 ‘통일 시작의 땅’이다”며, “장흥에서 시작되는 평화 통일의 따뜻한 기운으로 화해와 협력의 2023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양승조 전 충남지사, 6일 내일로미래로당과 선거협업
  • 【단독】 양승조ㆍ유정호 후보 선거 협업...더불어민주연합ㆍ조국혁신당은 의문?
  • 이장우 시장, "교도소 이전·호남선 지하화... 윤 대통령 두 가지 거듭 약속"
  • 【포토】제105주년 두계장터 4·1독립만세운동 기념식...1919년 4·1일 재현 행사
  • '4·10일 총선 선거운동' 내일로미래로 기호20번...어둠 뚫고 열띤 표심
  • 올해 세종 신도시 4천704가구·읍면지역 4천16가구…올 하반기 착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