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충남대병원 송주호 교수, 논문 SCIE 국제학술지 게재
상태바
세종충남대병원 송주호 교수, 논문 SCIE 국제학술지 게재
  • 정은혜 기자
  • 승인 2023.01.12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방십자인대 재건술 후 심부정맥혈전증 종종 발생 확인
정형외과 송준호 교수
정형외과 송준호 교수

[세종=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전방십자인대 재건술 후 합병증으로 심부정맥혈전증이 종종 발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세종충남대학교병원(원장 신현대)은 정형외과 송주호 교수의 ‘The incidence of deep vein thrombosis after anterior cruciate ligament reconstruction: An analysis using routine ultrasonography of 260 patients’ 연구 논문이 SCIE 국제학술지인 ‘PLoS One’ 최근호에 게재됐다고  12일 밝혔다.

전방십자인대는 정강이 뼈와 허벅지 뼈를 연결하는 관내 구조물로 무릎이 흔들리지 않도록 고정하는 역할을 하며 전방십자인대 파열은 가장 흔한 스포츠 손상 중 하나로 꼽힌다.

운동 중 가벼운 비틀림에 의해 발생하기도 하고 강한 외력에 의해 파열되는 경우도 있다.

관절경을 통한 전방십자인대 재건술은 이같은 환자들에게 시행되는 표준적인 치료법이다.

작은 절개를 통해 시행할 수 있고 수술의 대상이 되는 환자들은 비교적 젊은 연령대 분포를 보인다.

송주호 교수는 전방십자인대 재건술 후 심부정맥혈전증 발생률 확인을 위해 260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일상적 초음파를 이용한 분석을 했다.

이번 연구를 통해 다른 정형외과 수술과 마찬가지로 전방십자인대 재건술 후 심부정맥혈전증이 수술 후 합병증으로 종종 발생한다는 것을 확인했다.

또 이같은 합병증의 위험도는 사고 당시 가해진 외력의 정도와 진단 당시 MRI로 분석한 연부 조직 상태를 통해 예측할 수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

송주호 교수는 “심부정맥혈전증은 방치하면 경우에 따라 폐색전증과 같은 위중한 합병증으로도 진행할 수 있기 때문에 전방십자인대 재건술을 받은 환자들 중 주변 연부 조직의 손상 정도가 큰 환자에게서는 심부정맥혈전증을 보다 적극적으로 의심해 볼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515억 기부한 정문술 전 미래산업 회장 별세..."부를 대물림 않겠다"
  • (사)대한워킹투어협회 세종지회, 세종중앙공원 황토길 맨발 걷기 '힘찬 출발'
  • 국방산업도시 미래의 논산...방산기업 KDSㆍKDI 준공식
  • 대량파괴무기 생산공장 반대…시민·환경단체 반발도 지속
  • "'충성' 감사합니다" 박희조 동구청장... 6.25전쟁 74주년 기념식 및 안보결의 대회 참석
  • 국민의힘 내분 파행 거듭...후반기 대전시의회 조원휘 의장 당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