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대덕특구 동측진입로 개설공사 본격 추진
상태바
대전시, 대덕특구 동측진입로 개설공사 본격 추진
  • 뉴스인뉴스
  • 승인 2023.01.25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제안 입찰 방식으로 입찰공고... 26년 준공 예정
대전시 대덕특구 동측진입로 개설공사 본격 추진
대전시 대덕특구 동측진입로 개설공사 본격 추진한다. (사진=대전시)

[대전=뉴스인뉴스] 뉴스인뉴스 = 대전시가 유성구 문지동과 대덕구 신대동을 연결하는 ‘대덕특구 동측진입로 개설공사’의 사업자 선정을 위해 지난 19일 기본설계 기술제안 입찰 방식으로 입찰공고 했다고 밝혔다.

대덕특구 동측진입로는 총사업비 1,043억 원을 투입하여, 유성구 문지지구와 대덕구 국도 17호선을 연결하는 연장 1.3km, 왕복 4차로 도로다.

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국도17호선 교통량 분산과 갑천으로 단절된 유성구와 대덕구를 연결해 대덕특구 접근성을 개선하고, 특히 천변고속화도로와 회덕IC 연결함으로써 이용자 편의를 제공할 계획이다.

국도17호선은 동구 산내동 ~ 대덕구 신탄진동까지 대전을 남북으로 관통하는 간선도로이다.

시는 동북부 연결도로(연축지구 통과구간)와 연계되어 개설되면 연축도시개발사업지구의 연결성이 강화되어 대전 동북부 균형발전을 이끄는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비래동~와동~신탄진을 통과하는 총연장 13.1km의 동북부 순환도로 계획에 긍정적인 영향으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대전시는 21년도 말 기본설계를 완료하였으며, 갑천, 경부고속철도, 천변도시고속화도로를 횡단하는 교량이 포함되어 높은 기술력을 요함에 따라 실시설계와 시공을 일괄 추진하는 기본설계 기술제안 입찰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올해 기술제안서 평가 및 실시설계를 진행하고, 24년 착공하여 26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민선 8기 역점사업으로 추진하는 명품도시 대전만들기 계획에 따라 기술제안서 평가 시 경관분야 평가 항목을 도입하여 대전시를 대표하는 명품 교량으로 건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계룡시 두마면 익명의 독지자...18년째 연말연시 훈훈한 온정
  • 계룡시, 계룡문화원 설립 위해... 추진윈원회 활동 움직임
  • “정남진 장흥은 대한민국 ‘통일 시작의 땅’입니다”
  • 계룡시의회, 2023년 첫 임시회 개최
  • 약물 상호작용 예측 미국FDA 수식 ‘부정확’ 원인규명
  • 장흥군, 수문 블루투어 오토캠핑장 개장 ‘초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