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사라진 꼼치 자원 회복…10만 마리 방류추진
상태바
충남도 사라진 꼼치 자원 회복…10만 마리 방류추진
  • 정은혜 기자
  • 승인 2023.03.16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수산자원연구소, 이달 중 대천항 인근 해역에 꼼치 부화자어 순차 방류
충남도 사라진 꼼치 자원 회복…10만 마리 방류추진

[뉴스인뉴스]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는 도내 연안 수산자원 회복과 어업인 소득증대를 위해 대천항 인근 해역에 꼼치 부화자어 10만여 마리를 순차적으로 방류한다고 16일 밝혔다.

연구소는 이날 1차로 5만여 마리를 방류했으며, 이달 중 10만여 마리를 모두 방류해 자원조성 할 계획이다.

물메기로 잘 알려진 꼼치는 겨울철 대표 소득 품종이며, 1년생 어류로 성장이 빨라 자원조성 효과가 높은 품종이다.

문제는 산란기인 12-3월 연안으로 이동해 해조류 등 부착 기질에 산란하는 특성이 있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통발이나 그물 등에 산란해 방치되다 소멸되는 경우가 빈번해 지면서 도내 꼼치 어획량은 2020년 1098톤에서 지난해 601톤으로 크게 감소했다.

어획량이 감소하면서 지난해 12월 기준 1상자(20kg)당 위판가가 24만 원까지 치솟으면서 자원 증강 필요성이 끊임없이 제기돼 왔다.

이에 연구소는 2월 7일 대천항 인근에서 포획한 어미 꼼치를 산란유도해 수정란을 육상수조에서 확보했으며, 어업인과 협력해 어구(통발)에 부착된 수정란을 수거한 뒤 약 1개월간 관리해 꼼치자어를 생산했다.

부화한 꼼치자어는 방류 전 질병검사를 실시해 안전하고 우량한 종자임을 검증했다.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일회성 방류에 그치지 않고 꼼치 생활사 및 먹이생물 연구 등 지속적 연구를 통해 자원 감소원인을 규명할 것”이라며 “해결방안도 적극 모색해 어업인 소득증대와 수산자원 증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출처 : 충청남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사)대한워킹투어협회 대전지회 제2대 한상용 회장 취임식 개최
  • 【포토】 논산시 농식품 세계를 향한 해외박람회 개최
  • 계룡시 홍보대사 위촉식...배우 이승수, 세계적인 군엑스포 홍보대사로 최선 다 할 것
  • 조수연 예비후보 국민의힘 서구갑 선거사무소 개소식
  • '동구민들의 염원인' 인동 국민체육센터 준공 계속연기...보편타당성 없다
  • 대전교육청, 2024학년도 대전시 공립 초등(유·특)교사 임용시험 최종 합격자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