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군, 수줍은 5월의 여왕 ‘작약꽃’ 활짝
상태바
장흥군, 수줍은 5월의 여왕 ‘작약꽃’ 활짝
  • 뉴스인뉴스
  • 승인 2020.05.21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 들판에 분홍작약 꽃으로 수놓았다.
어여뿐 처자들이 작약꽃 들판에서 쎌카를 찍고 있는 모습이 아름답다. (사진=장흥군청)

【전남=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코로나19로 침체되어 있는 우울한 마음을 위로하듯, 전남 장흥군 용산면 송전마을 앞 들판에 작약꽃이 활짝 피었다.

우울한 마음을 풀어주기 위해 여행을 떠나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꽃이 아름다운 함박꽃으로도 불리는 작약은 관상용으로도 재배하며, 뿌리는 진통, 빈혈, 타박상 등의 약재로 널리 쓰인다. 작약꽃의 꽃말은 수줍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충남대 윤순길 교수팀, ‘Nano Energy’ 논문 게재
  • 대전시, 제21대 국회의원 당선 오찬기도 축하 예배
  • 설동호 대전교육감, 등교수업 앞서 충남여자고 현장 점검
  • 맛,영양 최강 궁합, ‘장흥한우삼합 떡갈비’ 탄생
  • 백준상 정남진산업고(3학년)...어려움속에서 '지성·인성·효' 갖춘 여성가족부장관상 수상
  • 세종 자율주행 규제자유특구 실증사업 시동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