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여름철 폭염 대책 추진..코로나19방지 병행
상태바
중구, 여름철 폭염 대책 추진..코로나19방지 병행
  • 뉴스인뉴스
  • 승인 2020.06.04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약계층 관리 시 전화 등 가급 비대면, 그늘 막 쉼터 추가 조성 등
대전 중구청 전경 (사진=중구청)
대전 중구청 전경 (사진=중구청)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대전 중구(구청장 박용갑)는‘2020 폭염 종합대책’을 마련하고 9월까지 폭염 운영에 들어간다고 4일 밝혔다.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자율방재단과 통장 등으로 구성된 재난도우미 약 800명을 활용하여 가급적 전화 등을 통한 비대면, 비접촉을 통해 장애인과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을 관리하고 필요시에는 방문 보건 서비스도 병행할 계획이다.

관내 156개소 무더위 쉼터 운영에 앞서 사전 점검에도 나선다. 쉼터 내 냉방기기 정상작동 여부와 무더위 쉼터 표지판 등을 확인하여 본격 운영 시 이용에 불편이 없게 할 방침이다.

다만,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인해 무더위 쉼터가 임시 중단 중이며 향후 별도의 방역지침에 의거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다만 지정된 관공서‧은행 등이 본래의 목적으로 개방되어 운영하는 경우 시설물 방역지침을 준수할 것을 당부하는 한편 최소 2시간마다 1회 이상 환기 등 다중이용시설 에어컨 사용 지침도 당부한다.

특히 폭염특보 기준이 예전에는 일최고기온(33℃/35℃)이상이 2일 이상에서 일최고체감온도(33℃/35℃)로 변경됨에 따라 45개의 재난예경보 방송을 통해 폭염상황과 행동요령을 보다 신속하게 안내할 예정이다.

또한 올해 보행신호 대기구역과 교통섬 등에 그늘막 쉼터 8개를 추가로 설치하고 기 설치된 35개의 그늘 막 쉼터에 대한 기초바닥 견고성, 순간풍속 유지, 고정핀 상태 등 전문가와 합동으로 안전점검을 실시하여 강풍 등으로 발생할 수 있는 만약의 사고예방에도 대비했다.

아울러 일사병 등의 위험이 높은 건설‧산업 현장 근로자가 오후 2시부터 5시 사이에는 작업을 쉴 수 있도록 무더위 휴식시간제 운영을 권고하는 등 사업장별 폭염대책도 추진된다. 정수장에서 생산된 병입수돗물(It’水)를 전통시장, 지하철 역사 등을 중심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그림 중심의 A4용지 1장 폭염 국민행동요령을 자체 제작 구·동 행정복지센터 민원실 등에 비치 배부하는 한편, 구 홈페이지, SNS을 통한 홍보에도 만전을 기해 나갈 계획이다.

박용갑 청장은 “코로나 19 확산방지와 주민 모두가 건강하고 안전하게 여름을 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밭제일장로교회, 김종진 담임목사 위임 및 임직 감사예배
  • 건설소장(142번), 백화점세이(143번), 남 50대(144번), 코로나19 확진 3명 발생
  • 대전서 코로나19 치료받던 125번째 여성(70대) 숨져... 지역 2번째
  • 천동초 학생 검체 채취, 방역소독...학생, 교직원 862명 전원 음성
  • 대전시, 급속도로 퍼져가는 코로나19... 8명의 검사 체취 의뢰
  • 【속보】 대전,‘코로나19’ 47-49 확진자 3명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