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우애자의원, 청년음악가 일자리 창출 방안은 ‘청년합창단 창단’이 답이다
상태바
대전시의회 우애자의원, 청년음악가 일자리 창출 방안은 ‘청년합창단 창단’이 답이다
  • 뉴스인뉴스
  • 승인 2020.06.05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애자 의원(미래통합당,비례대표)은 그동안 의정활동을 통해 청년합창단 창단의 필요성을 여러 차례 밝히고, 대전시의 청년합창단 창단을 제안했다. (사진=대전시의회)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대전시의회 우애자(미래통합당, 비례대표) 의원은 4일 제250회 제1차 정례회 제3차 본회의 시정 질문에서 “코로나 19 감염병으로 혹독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문화예술계에 활력을 불어넣을 방안이 시급하다”고 지적하고, 대전시의 문화예술의 발전과 문화예술인의 활동 지원 방안으로 ‘청년합창단 창단’을 제안하고 나섰다.

우애자 의원은 “대전지역에서 매년 50여 명의 재능 있는 성악전공자들이 졸업하고 있는데, 대부분이 다른 지역으로 발길을 돌리거나 전공과는 상관없는 일을 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솔리스트의 기회는 매우 제한적이다. 성인합창단의 문은 무척 좁고 민간 합창단도 전무하다보니 무대에 설 기회조차 없다”고 강조했다. (사진=대전시의회)

우애자 의원은 “대전지역에서 매년 50여 명의 재능 있는 성악전공자들이 졸업하고 있는데, 대부분이 다른 지역으로 발길을 돌리거나 전공과는 상관없는 일을 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솔리스트의 기회는 매우 제한적이다. 성인합창단의 문은 무척 좁고 민간 합창단도 전무하다보니 무대에 설 기회조차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청년음악가들이 재능을 발휘할 수 있는 기회를 잡지 못한다는 것은 대전시 문화예술의 미래를 장담할 수 없다는 얘기와도 같은 것”이라며 “이처럼 불합리한 상황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답은 청년합창단을 창단하는 것”이라고 확고한 신념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우애자 의원은 그동안 의정활동을 통해 청년합창단 창단의 필요성을 여러 차례 밝히고 대전시의 청년합창단 창단을 제안했다.

지난해 6월에는‘청년과 함께하는 대전발전 방안 정책토론회’를 개최했으며, 7월에는 청년음악가들의 활용을 통한 ‘대전문화예술발전과 청년음악가 일자리 창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하는 등 청년음악가들의 일자리 창출에도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왔었다.

아울러, 지난해 7월 제244회 임시회에서는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청년음악가의 재능발휘 기회 확대를 위한 지원제도 마련을 대전시에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밭제일장로교회, 김종진 담임목사 위임 및 임직 감사예배
  • 건설소장(142번), 백화점세이(143번), 남 50대(144번), 코로나19 확진 3명 발생
  • 대전서 코로나19 치료받던 125번째 여성(70대) 숨져... 지역 2번째
  • 천동초 학생 검체 채취, 방역소독...학생, 교직원 862명 전원 음성
  • 대전시, 급속도로 퍼져가는 코로나19... 8명의 검사 체취 의뢰
  • 【속보】 대전,‘코로나19’ 47-49 확진자 3명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