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에서 태어난 아이 대전에서 책임지고 키워야
상태바
대전에서 태어난 아이 대전에서 책임지고 키워야
  • 정은혜 기자
  • 승인 2023.09.18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경자 시의원, 5분자유발언 통해 위기임산부 지원 촉구
안경자 대전시의원이 18일 제273회 임시회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위기임산부를 위한 지원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대전시의회)

[뉴스인뉴스] 대전시의회 안경자 의원은 18일 열린 제273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위기임산부를 위한 지원을 촉구했다.

위기임산부는 경제적·심리적·신체적 어려움 등으로 출산 및 양육에 갈등을 겪고 있는 사람으로 지난 6월 발생한 수원 영아살해사건을 계기로 미신고출생아동 및 위기임산부의 존재가 알려지면서 정부가 실태파악과 대책마련에 나섰다.

안 의원은 저출산을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과 지원이 쏟아져나오는 가운데 출산을 고민하고 낳아서도 유기라는 범죄를 선택하는 비극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아야 한다며 통합적이고 적극적인 지원방안으로 위기임산부 맞춤형 상담 지원 시스템 마련, 지역 이동이나 까다로운 절차 없이 자신이 살고 있는 곳에서 정착할 수 있도록 원스톱지원체계 마련을 제안했다.

대전에서 태어난 아이는 대전에서 책임지고 키워야 한다며 위기임산부가 현실적인 한계로 출산과 양육을 포기하지 않도록 적극적이고 실질적인 지원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515억 기부한 정문술 전 미래산업 회장 별세..."부를 대물림 않겠다"
  • (사)대한워킹투어협회 세종지회, 세종중앙공원 황토길 맨발 걷기 '힘찬 출발'
  • 국방산업도시 미래의 논산...방산기업 KDSㆍKDI 준공식
  • 대량파괴무기 생산공장 반대…시민·환경단체 반발도 지속
  • "'충성' 감사합니다" 박희조 동구청장... 6.25전쟁 74주년 기념식 및 안보결의 대회 참석
  • 국민의힘 내분 파행 거듭...후반기 대전시의회 조원휘 의장 당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