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조 동구청장, 영국 던디 도시재생 현장 시찰 ‘도시재생 활성화 기대’
상태바
박희조 동구청장, 영국 던디 도시재생 현장 시찰 ‘도시재생 활성화 기대’
  • 정은혜 기자
  • 승인 2023.09.21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던디시의 도시재생 성공 사례를 통한 동구 도시 활성화 전략 모색
지난 19일 영국 던디시를 공식 방문해 빌 캠벨(Bill Campbell) 영국 던디시장과 면담을 하고, 던디 워터프론트 및 도시전략 프로젝트 담당자인 로나 에드워드(Lorna Edwards)와 도시재생 사업 현장을 시찰하고 기념사진을 남기고 있다. (사진=동구청)

[뉴스인뉴스] 공무 국외 출장 중인 박희조 동구청장이 지난 19일 영국 던디시를 공식 방문해 빌 캠벨 영국 던디시장과 면담을 하고 던디 워터프론트 및 도시전략 프로젝트 담당자인 로나 에드워드와 도시재생 사업 현장을 시찰했다.

박 청장은 “던디시는 영국 내에서도 손꼽히는 대규모 도시재생 사업 추진 도시로 꾸준한 주거·경제 인프라 확장으로 도시 활성화를 도모하는 동구와 많은 면에서 공통점을 찾을 수 있었다”며 “도시재생과 관련한 던디시의 경험, 노하우를 배우고 이를 원도심 동구 도시 전략에 적용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에 영국 던디시 측에서는 “대전역세권 개발, 도심융합특구 등 원도심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동구의 도시 관련 사업이 매우 인상적이며 동구의 성공적 도시재생을 위해 던디시 도시재생 전략을 공유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박 청장은 약 1시간 30분 동안 던디시청에서 시장과 면담 후 던디 워터프론트 도시재생 사업 관련 질의 및 성공 사례를 청취하고 이후 로라와 동행하며 던디 도시재생 현장 시찰을 진행했다.

박희조 동구청장은 “도시의 오래된 문화유산을 유지하면서도 첨단산업을 더해 과거와 미래가 공존하는 도시가 된 것이 인상적”이라며 “동구는 대전에서 근대문화자원이 가장 많이 남아있는 도시인 만큼, 이를 활용해 지속가능하면서도 역동적이고 생동감 있는 원도심 도시재생을 이루어낼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영국 던디 워터프론트 사업은 1980년대 처음 계획돼, 2001년부터 30년 계획으로 공공기반 시설조성에서부터 던디 내 대학과 연계한 게임 산업 육성 등 디지털 산업 인프라 조성을 포함한 Eden Project까지 다양한 워터프론트 도시재생 사업을 추진중이다.

이 사업은 던디시의 지역적 특성을 살려 도시재생, 문화예술, 경제활성화 등 도시 활성화의 기반을 다지고 있다는 점에서 원도심의 특성을 활용한 동구의 도시재생 사업과 맞닿아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515억 기부한 정문술 전 미래산업 회장 별세..."부를 대물림 않겠다"
  • (사)대한워킹투어협회 세종지회, 세종중앙공원 황토길 맨발 걷기 '힘찬 출발'
  • 국방산업도시 미래의 논산...방산기업 KDSㆍKDI 준공식
  • 대량파괴무기 생산공장 반대…시민·환경단체 반발도 지속
  • "'충성' 감사합니다" 박희조 동구청장... 6.25전쟁 74주년 기념식 및 안보결의 대회 참석
  • 국민의힘 내분 파행 거듭...후반기 대전시의회 조원휘 의장 당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