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지역 스포츠융복합기업 육성 박차
상태바
대전시, 지역 스포츠융복합기업 육성 박차
  • 뉴스인뉴스
  • 승인 2020.08.12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리 창출 150여명, 매출 541억원, 신규창업 38개사, 특허 102건 출원 등 성과
대전시청 전경 (사진제공=대전시청)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대전시와 대전테크노파크는 지역 융복합 스포츠산업 육성을 위해 2017년부터 최근까지 일자리 창출 150여명, 매출 541억 원, 신규창업 38개 업체 등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뒀다고 12일 밝혔다.

‘지역융복합스포츠산업 거점육성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와 대전시가 거점별 스포츠산업을 전략육성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2017년부터 2021년까지 4년간 국비 99억 원과 시비 48억 원 총 147억 원을 투입해 스포츠 융복합기업의 창업촉진, 스타트업 보육, 사업화지원 및 투자유치, 시장진입 및 확대를 위한 인증획득 등 다각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그동안 300여개의 스포츠 융복합기업에서 채용박람회 등을 통해 150여명의 신규일자리를 창출함으로 기업 맞춤형 지원사업인 전략제품화 지원사업을 3년간 지원결과 1~2차 년도 252억 원, 3차년도 289억 원의 매출 증가했으며, 스타트업 성장지원사업과 창업아이디어 사업을 통해 38개 기업이 창업하는 성과를 냈다.

또한 대전시의 스포츠융복합산업 비지니스 환경에 매력을 느낀 서울·경기 등 수도권기업 6개를 유치했고, 지난 3년간 스포츠융복합 관련 특허 102건을 출원했으며, 29건의 관련 인증획득을 통해 스포츠융복합 스타트업의 국내외 신규 시장진입 장벽을 해소해 오고 있다.

더불어, 지원기업들에게 해외 스포츠관련 전시회(미국 올랜도, 차이나스포츠쇼 등) 참가를 지원하면서 공동홍보관 구성도 도모해 이를 통해 390여건 70여억 원의 상담실적을 냈으며, 지난 1월 올랜도 골프박람회를 통하여 200만 달러 규모의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성과도 냈다.

이러한 결실을 기반으로 대전시와 대전테크노파크는 2020년도부터 국비 25억 원, 시비 12억 원 등 37억 원을 투입해 ▲ 전략제품화지원 ▲ 시제품제작지원 ▲ 마케팅지원 ▲ 가상컨텐츠 제작지원 ▲ 지식재산권지원 등 대전의 4차년도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 19로 인해 비대면 채널을 통한 온라인 마케팅, 홍보활동 등 시장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컨설팅 지원사업, 국제표준화기구(ISO) 인증지원사업, 홍보자료 제작지원사업을 중점 지원할 예정이다.

지역 스포츠융복합 거점육성사업의 각 사업별 일정에 대해서는 대전테크노파크 홈페이지(www.djtp.or.kr)와 대전테크노파크 스포츠융복합사업단 홈페이지(www.sportsdaejeon.or.kr) 공고문을 참고하면 된다.

손철웅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스포츠산업과 정보통신기술(ICT) 융복합으로 지역 스포츠산업을 미래의 첨단성장동력으로 육성해 대전의 새로운 먹거리와 일자리가 창출되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대전서 8명 무더기 추가확진자 발생 (#190-#197)
  • 포스트 코로나19 ‘세종형 뉴딜’ 형 정책방향
  • 정남진산업고 윤정현 교사 ‘글로벌 교사상 파이널 10인’ 선정
  • 정남진산업고 백준상, 전국중고생자원봉사대회 행안부장관상 수상
  • 공주시, 공주문화재단 창립총회…임원 임명장 수여
  • 2020년 전북 제55회 전국기능경기대회 참가 선수 및 지도교사 격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