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신수도이전 효율성 ‘협력프로그램 신뢰도 1순위 61%’
상태바
인도네시아 신수도이전 효율성 ‘협력프로그램 신뢰도 1순위 61%’
  • 뉴스인뉴스
  • 승인 2020.08.14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네시아 신수도이전 협력 관련 행복청 활동에 대한 만족도 조사
행복청은 올 상반기 파견협력관들이 인도네시아를 방문하여 인도네시아 공문원들에게 세미나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행복청)

【세종=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문기 청장)은 인도네시아 신수도이전 협력 활동에 대한 국내 기관‧기업의 소통과 효용성 확인을 위해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행복청 협력프로그램(▴인도네시아 주간현황 공유 ▴오픈사회관계망(SNS)방 운영 ▴민간기업 간담회)의 지속 운영과 한국 기업의 인도네시아 신수도 이전지 답사에 대한 필요성이 확인됐다.

응답자가 가장 신뢰하는 인도네시아 신수도이전사업 관련 정보원으로 행복청 협력프로그램을 신뢰도 1순위로 61%가 선택하였으며, 협력프로그램 중 ‘주간현황 공유’는 정보의 종합성과 공신력, 시기성에 있어 81%가 도움이 된다고 답변하였고, ‘오픈사회관계망(SNS)방’은 73%, ‘민간기업 간담회 운영’은 81.1%가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

신수도 이전 예정지 답사 의향조사에서는 응답자의 70.2%가 답사의 필요성에 공감하였으며, 답사 기회가 주어질 경우 78.3%가 참가 의향이 있다고 답변했다.

또한, 신수도이전의 국내 협력을 위해 공공기관‧민간기업과의 관계망(네트워크)를 구성하고, 인도네시아 주간 현황 공유, 오픈 사회관계망(SNS)를 통한 실시간 토론방 운영, 민간기업 간담회를 개최하고 있다.

주요 개선 의견으로는 현지 민간 업체 동향 등 추가 정보제공, 신수도사업에 참여 가능한 주제별 토론방 운영 및 국내기업 간 협력강화를 위한 정기 대면회의 개최 등이 제안됐다.

행복청 이창규 기획조정관은 ‘설문조사 결과에 따라 수요자 중심의 소통과 협력망을 확대하고 COVID-19 사태 진정 등 대외 여건 성숙 시 인니 신수도이전지의 답사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설문 조사는 행복청 협력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공공기관‧민간기업 등 32개사 68명을 대상으로 2주간(‘20.7.17~31.) 온라인으로 실시하였으며 이중 37명이 응답하였다.(회신율 54.4%) 행복청은 작년 11월 국토교통부와 인도네시아 공공사업주택부(이하 PUPR)간 인도네시아 신수도이전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을 계기로 협력관(3명)을 PUPR에 파견하여 G2G 협력관계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인도네시아 신수도이전사업은 자카르타 수도를 동칼리만탄으로 이전하는 것으로 약 466조RP(한화 40조원)의 사업비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며,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2010년 착공예정이 1〜2년 정도 지연 될 것이라는 전망에도 불구하고, 신수도 이전 관련 예산이 인도네시아 예산중기계획(‘20~’24년)에 반영되고, 종합계획(Master Plan)수립, 공공건축 및 기초인프라 등을 위한 작업 등은 인도네시아 내부적으로 계속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대전서 8명 무더기 추가확진자 발생 (#190-#197)
  • 포스트 코로나19 ‘세종형 뉴딜’ 형 정책방향
  • 정남진산업고 윤정현 교사 ‘글로벌 교사상 파이널 10인’ 선정
  • 정남진산업고 백준상, 전국중고생자원봉사대회 행안부장관상 수상
  • 공주시, 공주문화재단 창립총회…임원 임명장 수여
  • 2020년 전북 제55회 전국기능경기대회 참가 선수 및 지도교사 격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