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 시장, 수도권 확산 우려 ‘코로나19 행정명령' 조치
상태바
허 시장, 수도권 확산 우려 ‘코로나19 행정명령' 조치
  • 뉴스인뉴스
  • 승인 2020.08.17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리핑서 방역 강화방안 발표, ‘접촉 최소화’추가 확산 차단 총력
허태정 대전시장 긴급브리핑 (사진=뉴스인뉴스 정은혜 캡쳐)

【대전=뉴스인뉴스】정은혜 기자 = 최근 수도권 집회와 종교시설을 통해 전국으로 급격히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상황과 관련된 시민들에게 의무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행정명령을 내렸다.

허태정 시장은 17일 오후 브리핑을 갖고 “8월 8일 경복궁 인근 집회 및 8월 15일 광화문 광복절 집회에 참석한 시민 중 증상이 있는 분과 8월 7일부터 13일까지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 방문한 자는 가까운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18일부터 21일까지 의무적으로 코로나19 검사받도록 행정명령을 발령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만약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에는 고발 등 강력한 처벌은 물론 필요할 경우 구상권까지 청구하겠다”고 강력하게 선표 명령했다.

허태정 시장은 “지금 상황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지역 간 사람 간 접촉을 줄여 코로나19 추가 확산을 차단하는 것”이라며 “시민 여러분들께서는 가급적 타 지역 주민과의 접촉을 최소화 해 달라”고 당부하면서“만약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에는 고발 등 강력한 처벌과 함께 필요한 경우 구상권까지 청구하겠다”고 강력하게 경고했다.

이어 “(최근 수도권에서 시작된) 확진자 발생 추이가 방역 당국의 방역 속도보다 몇 배 이상 빠르기 때문에 방역 당국의 노력만으로는 이 사태를 진정시킬 수 없는 엄중한 상황”이라며 “반드시 시민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가 절실하다”고 거듭 당부했다.

대전시의 방역 강화와 관련해서는 “수도권의 확산 추세를 보면 우리시에도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며 “수도권 등 타 지역 확진자 접촉으로 인한 감염이 우려되는 분야와 방역 사각지대에 있는 고위험·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방역 강화 방안을 마련해 선제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허태정 시장이 방역강화방안은 ▲ 종교시설 소규모 모임 활동, 기도원 등 타 지역 방문 자제 ▲ 다단계 방문 판매업 관리 강화 ▲ 실내 100인 이상, 실외 200인 이상 비말 전파가 우려되는 공연이나 행사 원칙적 금지 ▲ 서울ㆍ경기 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기간 동안 지역의 프로스포츠 무관중 경기 요청 ▲ 피시(PC)방 등 13종 고위험 시설, 사회복지시설 등 점검 강화 ▲ 공공기관 주최 실내 100인 이상, 실외 200인 이상 행사 등을 자제해 줄 것을 거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대전서 8명 무더기 추가확진자 발생 (#190-#197)
  • 포스트 코로나19 ‘세종형 뉴딜’ 형 정책방향
  • 정남진산업고 윤정현 교사 ‘글로벌 교사상 파이널 10인’ 선정
  • 정남진산업고 백준상, 전국중고생자원봉사대회 행안부장관상 수상
  • 공주시, 공주문화재단 창립총회…임원 임명장 수여
  • 2020년 전북 제55회 전국기능경기대회 참가 선수 및 지도교사 격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