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청, ’21회계년도 예산안 4,136억원 국회 제출
상태바
행복청, ’21회계년도 예산안 4,136억원 국회 제출
  • 뉴스인뉴스
  • 승인 2020.09.01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회계연도 3,388억원 대비 748억원(22.1%) 증가
부강역-북대전IC 연결도로, 디자인박물관・디지털문화유산영상관 등 신규 반영
행복청 전경

【세종=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이문기)은 오는 3일 국회에 제출되는 ’21회계연도 정부 예산안에 행정중심복합도시(이하 행복도시) 건설예산 4,136억원을 반영했다고 밝혔다.

’21회계연도 예산안 4,136억원은 ’20회계연도 예산 3,388억원보다 748억원(22.1% 증)이 증가된 것이다.

’21회계연도 예산안은 국가행정기능 강화, 광역상생발전 추진, 주민 정주 여건 향상 등에 중점을 두고 편성하였으며, 주요사업 내용은 다음과 같다.

① 국가행정기능 강화 올해 착공한 정부세종 신청사가 ’22년 적기 준공될 수 있도록 잔여사업비의 50%인 1,337억원을 반영하였으며, 또한, 대형화재 등 국가적재난 발생시 재난현장 출동 대응을 차질없이 수행할 수 있도록 국가재난대응시설 기본설계 착수비를 신규 편성하였다.

② 광역상생발전 추진 광역도로 건설사업에는 ’21년 준공사업으로 “행복도시-부강역”(87억원), 계속사업으로 “행복도시-공주”(3구간, 40억원), “행복도시-조치원”(197억원), “오송-청주”(2구간, 56억원), “외삼-유성복합터미널”(90억원), “회덕IC”(1억원), 신규사업으로 “부강역-북대전IC”(45억원) 등 총 518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특히 기본설계비 45억원이 반영된 부강역-북대전IC 연결도로는 행복도시와 대전광역시간 교통량 증가로 인한 교통 정체 해소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주변 4개 시・도(대전, 세종, 충북, 충남)와 함께 공동수행중인 광역도시계획 완료를 위한 예산 3.7억원도 반영하였다.

③ 주민 정주여건 향상 5개 박물관을 집적하는 국립박물관단지 건립에 ’21년 총 320억원을 편성하였으며,

’24년까지 어린이박물관(’20년 착공)과 도시건축박물관(’20년 설계공모) 개관을 위한 공사 및 설계, 디자인박물관 및 디지털문화유산영상관 설계공모 착수 등을 위해 사용할 계획이다.

지역주민의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산울리(6-3생활권) 복합커뮤니티센터 기본설계 착수비 6.6억원, 아트센터 등 문화공연시설 건축 사업비 1,106억원을 반영하였다.

* 복합커뮤니티센터(613억원) : 2-4, 4-1, 4-2, 5-1, 6-3 및 6-4생활권

** 광역복지지원센터(220억원) : 4생활권

*** 문화공연시설(593억원) : 아트센터(273억원) 및 국립박물관단지(320억원)

행복청 관계자는 “차질 없는 행복도시 건설을 위해 이번 정부 예산안이 국회에서 최종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대전서 8명 무더기 추가확진자 발생 (#190-#197)
  • 포스트 코로나19 ‘세종형 뉴딜’ 형 정책방향
  • 정남진산업고 윤정현 교사 ‘글로벌 교사상 파이널 10인’ 선정
  • 정남진산업고 백준상, 전국중고생자원봉사대회 행안부장관상 수상
  • 공주시, 공주문화재단 창립총회…임원 임명장 수여
  • 2020년 전북 제55회 전국기능경기대회 참가 선수 및 지도교사 격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