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홈플러스 매각 추진 피해상황 청취
상태바
대전, 홈플러스 매각 추진 피해상황 청취
  • 뉴스인뉴스
  • 승인 2020.09.22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의회 김찬술의원(더불어민주당, 대덕구2)은 지난 21일 시의회 대회의실에서 대전 홈플러스 폐점과 매각 추진에 따른 피해 상황을 피해자들로부터 청취하는 간담회를 개최하고 있다. (사진제공=대전시의회)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대전시의회 김찬술의원(더불어민주당, 대덕구2)은 지난 21일 시의회 대회의실에서 대전 홈플러스 폐점과 매각 추진에 따른 피해 상황을 피해자들로부터 청취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주재현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홈플러스지부장을 비롯해 홈플러스 관계자들이 참석했으며, 박영순 국회의원도 함께 참석해 피해자들의 상황을 청취했다.

참석자들은 최근 홈플러스가 경영상의 이유를 들어 ‘자산유동화’ 조치에 나서고 있다며, 현재까지 경기도 안산점의 매각이 확정됐고, 최근 들어서는 대전 탄방점, 둔산점 등이 추가적으로 매각이 추진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 7월 사측의 매각 발표이후 일방적으로 11월 말 까지 영업을 종료하라는 말을 들었고, 코로나19로 가뜩이나 어려운 상황에서 이제는 거리로 나안게 되었다면서 어려움을 토로했다. 홈플러스 측은 점포가 매각되더라도 직원에 대한 구조조정은 없을 것이라고 하지만, 결국 홈플러스의 매각은 인적 구조조정으로 이어질 것이라면서 그에 따른 피해상황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참석자들은 영업이 종료되더라도 적절한 보상이 이루어져야 하며, 홈플러스 측에서 약속한대로 고용안정을 보장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간담회를 주재한 김찬술 의원은 “대전시 관련 부서에 둔산동 홈플러스 자리에 주상복합 허가가 가능한지에 대해 면밀한 검토를 요청”하면서, “앞으로 대전시의회 차원에서 허가 과정의 적합 여부 등을 면밀히 살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장흥군, 가을여행 ‘천관산도립공원' 탐방객 위해 ‘등산로 정비’ 완료
  • 2017년 12월 이후, 한국원자력연구원 방폐물 3년 만에 반출 재개
  • 허태정 시장, 추석 명절 앞두고 민생현장 살펴
  • 공주시, 추석 명절 앞두고 사랑의 음식 나눔 ‘훈훈’
  • 대전경찰, 개천절 상경집회 참석 시 형사처벌대상 될 수 있다고 밝혀
  • 국내 최초 도심형 국립수목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