둔산서장, 1억원대 전화사기 피해 예방 은행원에 감사장
상태바
둔산서장, 1억원대 전화사기 피해 예방 은행원에 감사장
  • 뉴스인뉴스
  • 승인 2020.09.25 0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기 대전 둔산경찰서장은 24일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한 농협중앙회 샘머리지점 김경미 과장에게 감사장을 수여받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제공=대전지방검찰청)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이동기 대전 둔산경찰서장은 24일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한 농협중앙회 샘머리지점 김경미 과장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

김경미 과장은 지난 17일 보이스피싱 범인에게 속은 피해자가 범인에게 전달하기 위해 1억700만원을 인출 시도하는 과정에서 불안한 모습을 수상히 여기고, 거래 정지시킨 후 경찰에 신고함으로써 피해자의 소중한 재산을 지키는데 기여했다.

경찰 수사 결과 해당 피해자는 검사를 사칭한 범인의 전화를 받고, “형사사건 조사 대상자이다. 불법 자금 등의 경로를 파악해야하니 알려주는 계좌로 돈을 송금하라”는 말에 속아 겁을 먹고 범인의 지시에 따라 돈을 이체하려는 것을 은행원이 제지하면서 피해를 막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최근 보이스피싱 범죄가 계속 진화하면서 피해도 잇따르고 있다”며 “의심스러울 때는 반드시 경찰에 즉시 신고해 피해를 막을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장흥군, 가을여행 ‘천관산도립공원' 탐방객 위해 ‘등산로 정비’ 완료
  • 2017년 12월 이후, 한국원자력연구원 방폐물 3년 만에 반출 재개
  • 허태정 시장, 추석 명절 앞두고 민생현장 살펴
  • 공주시, 추석 명절 앞두고 사랑의 음식 나눔 ‘훈훈’
  • 대전경찰, 개천절 상경집회 참석 시 형사처벌대상 될 수 있다고 밝혀
  • 공주·부여·청양 생활권협의회, 상생발전 협력사업 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