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전통시장에 비대면 배송서비스 도입
상태바
대전시, 전통시장에 비대면 배송서비스 도입
  • 뉴스인뉴스
  • 승인 2020.09.28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개시장 28일부터, 10월 2만원 이상 무료배송, 퇴근하면서 주문, 집에도착하면 반찬이 한상가득
대전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전통시장의 활성화와 시민들의 안전한 장보기를 대행하는 비대면 주문 배송서비스를 도입한다고 지난 27일 밝혔다.(사진제공=대전시청)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대전시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전통시장의 활성화와 시민들의 안전한 장보기를 대행하는 비대면 주문 배송서비스를 도입한다고 지난 27일 밝혔다.

전통시장 온라인 장보기 사업은 대전시 내 9개 (중앙시장, 문창시장, 태평시장, 도마큰시장, 한민시장, 송강시장, 중리시장, 법동시장) 시장에서 반찬은 물론, 야채, 정육, 과일 등 신선한 먹거리를 주문과 동시에 시민들에게 2시간 이내에 서비스배송으로 제공된다.

이 사업은 스타트업‘우리동네커머스’와 제휴로 네이버의 동네시장 장보기 플랫폼에 입점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소비자가 피시(PC) 또는 모바일에서‘○○시장 장보기’를 검색해 해당시장을 클릭한 뒤 주문하면 된다.

상품 주문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해야 하며, 배달은 시장반경 2㎞ 이내로 배송료는 4,000원이며 최소 1만 5,000원 이상 주문을 해야 한다.

아울러, 전통시장 온라인 장보기 서비스 도입 홍보 이벤트로 10월 한 달간 2만 원 이상 구매고객을 대상으로 배송비를 무료로 진행한다.

대전시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온라인 쇼핑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전통시장의 경쟁력 향상과 상권 활성화를 위해 이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향후 온라인 지원 사업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장흥군, 가을여행 ‘천관산도립공원' 탐방객 위해 ‘등산로 정비’ 완료
  • 2017년 12월 이후, 한국원자력연구원 방폐물 3년 만에 반출 재개
  • 허태정 시장, 추석 명절 앞두고 민생현장 살펴
  • 공주시, 추석 명절 앞두고 사랑의 음식 나눔 ‘훈훈’
  • 대전경찰, 개천절 상경집회 참석 시 형사처벌대상 될 수 있다고 밝혀
  • 공주·부여·청양 생활권협의회, 상생발전 협력사업 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