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부여·청양 3억4천400만원 '최다', 유성구을 1억7천900만원 '최소'
상태바
공주·부여·청양 3억4천400만원 '최다', 유성구을 1억7천900만원 '최소'
  • 정은혜 기자
  • 승인 2023.12.01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인뉴스] 내년 4월 대전·세종·충남 지역구 국회의원선거 후보자의 선거 비용 제한액은 평균 2억2천300만원으로 집계됐다.

대전·세종·충남선거관리위원회는 내년 제22대 국회의원선거에서 정당 후보자가 선거운동을 위해 사용할 수 있는 금액(이하 선거 비용 제한액)을 1일 공고했다.

선거 비용 제한액이 가장 큰 선거구는 충남 공주시·부여군·청양군으로, 3억4천400만원이다.

가장 작은 선거구는 대전 유성구을로, 1억7천900만원이다.

제21대 총선과 비교하면 평균 4천만원 증가했다.

비례대표 국회의원선거(정당)의 선거 비용 제한액은 52억8천만원으로 산정됐다.

선거 비용 제한액은 선거비용 상한을 둬 선거운동 과열과 금권선거를 방지하고, 후보자 간 경제력 차이에 따른 선거운동 기회의 불균등을 완화하기 위해 도입됐다.

후보자가 당선되거나 유효투표 총수의 15% 이상을 득표한 경우 선거 비용 제한액 범위 안에서 정당하게 지출한 선거비용 전액을, 10% 이상 15% 미만 득표한 경우에는 절반을 돌려받는다.

비례대표 선거의 경우는 후보자 명부에 올라 있는 후보자 중 당선인이 1명이라도 있는 경우 전액을 돌려받는다.

다만, 예비 후보자가 사용한 선거비용, 통상 거래가격을 정당한 사유 없이 초과한 비용, 회계보고서에 보고되지 않거나 허위로 보고한 비용 등은 보전되지 않는다.

선거구획정으로 선거 구역이 변경될 경우 해당 지역은 선거 비용 제한액을 선거구위원회에서 다시 공고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사)대한워킹투어협회 대전지회 제2대 한상용 회장 취임식 개최
  • 【포토】 논산시 농식품 세계를 향한 해외박람회 개최
  • 계룡시 홍보대사 위촉식...배우 이승수, 세계적인 군엑스포 홍보대사로 최선 다 할 것
  • 조수연 예비후보 국민의힘 서구갑 선거사무소 개소식
  • '동구민들의 염원인' 인동 국민체육센터 준공 계속연기...보편타당성 없다
  • 대전교육청, 2024학년도 대전시 공립 초등(유·특)교사 임용시험 최종 합격자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