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정안면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 준공
상태바
공주시, ‘정안면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 준공
  • 뉴스인뉴스
  • 승인 2020.11.05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지역 정주환경 개선 및 주민 복지 향상 기대
5일 공주시 정안면 정안뜰 복합문화센터에서 ‘정안면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 준공식을 가졌다. (사진=공주시청)

【공주=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5일 공주시 정안면 정안뜰 복합문화센터에서 '정안면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준공식에는 김정섭 시장을 비롯한 기관·단체장과 주민 등이 참석해 지난 2014년 공모사업 선정 후 6년 만에 준공한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을 위해 커팅식을 가졌다.

김정섭 시장은 “이번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을 통해 조성된 다양한 교육‧문화‧복지 서비스 기반이 도심과 농촌지역 간 불균형을 해소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농촌중심지의 잠재력과 고유 테마를 살린 다양한 사업을 통해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는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하고 있다.(사진=공주시청)

정안면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은 주민의 복지서비스 공간과 주민편의시설 확충과 공동체 활성화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4년 농림축산식품부 신규 공모사업에 선정된 이후 올해까지 농림축산산식품부 총사업비 54억 7천만 원이 투입, 정안뜰 복합문화센터 건립과 강다리기 공원 및 알밤쉼터 조성, 정안 중앙길 정비, 지역역량 강화 등이 추진됐다.

정안면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 기념 식수을 하고 있다.(사진=공주시청)
김정섭 공주시장과 지역주민들이 정안면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 기념으로 소나무를 심고 있다.(사진=공주시청)

특히, 정안뜰 복합문화센터는 준공과 동시에 평생학습센터로 지정돼 주민자치 프로그램뿐 아니라 평생교육 프로그램을 체계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또한, 기존 주민자치센터를 리모델링한 별동은 헬스장과 탁구장 등 부족했던 주민편의시설로 조성됐으며, 대규모 야외 행사를 치를 수 있는 강다리기 공원도 마련돼 주민들의 문화 여가활동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정섭 시장은 “이번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을 통해 조성된 다양한 교육‧문화‧복지 서비스 기반이 도심과 농촌지역 간 불균형을 해소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농촌중심지의 잠재력과 고유 테마를 살린 다양한 사업을 통해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는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현재 반포면과 유구읍, 사곡면 등 3곳에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우성면과 탄천면, 계룡면 등 5곳에 오는 2023년 준공을 목표로 기초생활거점 조성사업을 추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19 확진자 대전(216번), 이제 말할 수 있다. (1)
  • 코로나19 대전(216번) 확진자 이제는 말할 수 있다 (2)
  • 청정지역 공주시 - 코로나19 비상대응체제 돌입
  • 대전 우리말회, 대화동 청소년가정 연탄 2,100장 전달
  • 영암-순천고속도로 양방향 ‘장흥정남진휴게소’ 운영
  • 공주시, 요양병원서 코로나19 13명 집단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