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청 CCTV관제센터는 시민의 파수꾼’
상태바
‘대전청 CCTV관제센터는 시민의 파수꾼’
  • 뉴스인뉴스
  • 승인 2020.11.09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지방경찰청 전경 (사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대전청 CCTV관제센터는 실시간 절도(차털이) 등 현행범을 검거하는 예방 등, 지역경찰관과 협업이 파수꾼 역할을 철저히 하고 있다.

최근에는 대전 서구·중구·유성구 일원에서 상습적으로 차털이를 하는 사건이 빈발하여 평소 용의자를 숙지하고 관제하던 중 9월 5일 새벽 02:06경 용문동에서 차량문을 열고 침입하는 것을 발견하고 112순찰차를 출동시켜 주변 빌라에 은신하고 있는 용의자를 검거했다.

또한, 지난 2월에는 인형뽑기 게임기에서 진열된 상품을 절취하는 피의자를 지속적인 동선 추적과 신속한 출동으로 현장에서 검거하였으며, 10월에는 차량이 지그재그로 통행하는 것을 발견 음주운전하는 피의자를 불잡았다.

올 한해에만 현재까지 절도범 19명과 폭력 등 형사범 9명 총 31명을 현장에서 검거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실시간 CCTV 모니터링을 통해 현행범 검거뿐만 아니라, 노약자 및 음주자 보호조치, 청소년 선도 등 2차적인 위험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사안은 112순찰차를 출동토록 하여 각종 사건사고 370건을 예방하여 시민안전지킴이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CCTV관제센터에는 경찰관 5명을 배치하여 시 관제요원 62명과 함께 24시간 근무를 하고 있다.

대전청 관제센터 경찰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수선한 분위기를 틈타 시민들의 안전과 재산을 위협하는 범죄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자체 등과 유기적인 협조체제를 구축하고 범죄발생시 신속하게 현장에서 검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19 대전(216번) 확진자 이제는 말할 수 있다 (2)
  • 청정지역 공주시 - 코로나19 비상대응체제 돌입
  • 대전 우리말회, 대화동 청소년가정 연탄 2,100장 전달
  • 공주시, 요양병원서 코로나19 13명 집단 발생
  • 기차 여행객이 뽑은 ‘2020 최고의 여행지’ 장흥군 선정…
  • 【포토】 이영환 원로 목사, UP Dream ❪엎ㆍ드ㆍ림❫ 콘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