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부대 조달식품'…외국산 축산물 국산으로 속여 납품한 업체대표 적발
상태바
'군부대 조달식품'…외국산 축산물 국산으로 속여 납품한 업체대표 적발
  • 정은혜 기자
  • 승인 2024.02.07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부대 조달 식품 제조업체에 쌓여 있는 국산 둔갑 돼지갈비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충남지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뉴스인뉴스] 군부대에 조달하는 식품 제조업체에 외국산 축산물을 국산으로 속여 납품한 업체 대표가 적발돼 검찰로 넘겨졌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농관원) 충남지원은 외국산 축산물 282t을 군납용 돼지갈비 제조업체에 국내산으로 속여 납품한 유통업자 60대 A씨를 구속 송치했다고 6일 밝혔다.

광주시 소재 축산물 유통업체 대표인 A씨는 2021년 9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26개월간 군부대 식품을 조달하는 제조업체 두 곳에 미국·오스트리아·독일산 등 외국산 돼지갈비 원물 222t을 국내산으로 원산지를 거짓 표시해 판매한 혐의(농수산물 원산지 표시 위반)를 받는다.

A씨는 두 업체 중 한 곳에 미국 및 호주산 소고기 차돌박이 등 59.6t의 정육을 국내산 정육으로 속여 판 혐의도 받고 있다.

A씨가 이 범행으로 벌어들인 금액만 13억4천여만원에 달한다.

이 기간 A씨로 인해 원산지가 둔갑해 군부대로 유통된 축산류 양만 양념돼지갈비 377t, 정육 59.6t 등 총 436.6t이다. 이는 우리나라 60만 국군 장병이 4.4 끼니를 취식할 수 있는 양이다.

A씨는 국내산 이력번호와 도축 증명서를 외국산 축산물에 허위로 사용하고 수사기관의 요구 자료를 인멸하는 등 범행을 치밀하게 계획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과거 축산물 위생·가공 관련 다수 동종 전과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농관원 충남지원은 "앞으로도 군 장병을 비롯해 소비자들이 농식품을 믿고 구입할 수 있도록 원산지 표시 위반 행위 근절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사)대한워킹투어협회 대전지회 제2대 한상용 회장 취임식 개최
  • 【포토】 논산시 농식품 세계를 향한 해외박람회 개최
  • 계룡시 홍보대사 위촉식...배우 이승수, 세계적인 군엑스포 홍보대사로 최선 다 할 것
  • 조수연 예비후보 국민의힘 서구갑 선거사무소 개소식
  • '동구민들의 염원인' 인동 국민체육센터 준공 계속연기...보편타당성 없다
  • 대전교육청, 2024학년도 대전시 공립 초등(유·특)교사 임용시험 최종 합격자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