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여성 공무원도 숙직…설문조사서 78% 찬성
상태바
당진시 여성 공무원도 숙직…설문조사서 78% 찬성
  • 정은혜 기자
  • 승인 2024.02.07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시청 (사진=당진시청)

[뉴스인뉴스] 충남 당진시는 이달부터 여성 공무원도 숙직 근무에 포함하는 남녀 통합당직을 실시 중이라고 7일 밝혔다.

임신 중이거나 배우자가 출산 후 3개월 이내인 직원은 숙직에서 제외된다.

그동안 여성 공무원은 주말과 공휴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근무하는 일직을 전담해왔다.

주말·평일 오후 6시부터 다음 날 오전 9시까지 근무하는 숙직 근무는 남성 공무원이 전담해왔다.

당진시 남녀 통합당직에 대한 전 직원 설문조사에서는 78%가 찬성했다.

시 관계자는 "여성 휴게시설을 새롭게 마련하는 등 남녀 통합당직 근무 환경을 조성했다"며 "직장 내 양성평등 문화가 확산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사)대한워킹투어협회 대전지회 제2대 한상용 회장 취임식 개최
  • 【포토】 논산시 농식품 세계를 향한 해외박람회 개최
  • 계룡시 홍보대사 위촉식...배우 이승수, 세계적인 군엑스포 홍보대사로 최선 다 할 것
  • 조수연 예비후보 국민의힘 서구갑 선거사무소 개소식
  • '동구민들의 염원인' 인동 국민체육센터 준공 계속연기...보편타당성 없다
  • 대전교육청, 2024학년도 대전시 공립 초등(유·특)교사 임용시험 최종 합격자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