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참여연대, "의정활동비 사용내역 공개 규정 만드는 것 필요"
상태바
대전참여연대, "의정활동비 사용내역 공개 규정 만드는 것 필요"
  • 정은혜 기자
  • 승인 2024.02.07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홈페이지. 재판매 및 DB금지]

[뉴스인뉴스]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참여연대)는 7일 지방의회의 의정활동비 인상 움직임과 관련해 "활동비를 인상하려면 사용내역을 공개하는 규정을 만드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참여연대는 "비과세로 소득세를 따로 내지 않는 의정활동비 사용 내역을 공개하는 조례를 제정한 지방의회는 없다"면서 "과세를 하지 않으니 의정활동비를 월정수당과 같은 급여 개념으로 사용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의정활동비 증액은 지방의회의원 지급범위 현실화가 주된 이유"라면서도 "인상에 대한 근거 없이 의정비 현실화만 외치는 것은 허황된 구호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지방의원 의정비 인상 이야기가 나올 때마다 지방의원 영리행위가 거론된다"며 "별도의 영리행위를 하면서 의정활동비를 인상하는 것은 시민 입장에서 이해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또 "다양한 목소리와 관점이 담긴 공청회 및 여론조사가 필요하다"며 "지방의회의 투명성과 신뢰도 회복을 위해 실효성 있는 의정비 인상 논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지방자치법 시행령이 개정되면서 대전시의회는 기존 15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기초의회인 5개구의회는 110만원에서 150만원까지 각각 의정활동비를 상향할 수 있게 됐다.

psykims@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사)대한워킹투어협회 대전지회 제2대 한상용 회장 취임식 개최
  • 【포토】 논산시 농식품 세계를 향한 해외박람회 개최
  • 계룡시 홍보대사 위촉식...배우 이승수, 세계적인 군엑스포 홍보대사로 최선 다 할 것
  • 조수연 예비후보 국민의힘 서구갑 선거사무소 개소식
  • '동구민들의 염원인' 인동 국민체육센터 준공 계속연기...보편타당성 없다
  • 대전교육청, 2024학년도 대전시 공립 초등(유·특)교사 임용시험 최종 합격자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