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민 30%는 교통약자…이동 편의 사업 추진
상태바
대전시민 30%는 교통약자…이동 편의 사업 추진
  • 정은혜 기자
  • 승인 2024.02.08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콜택시·저상버스 도입, 유개승강장 신설 등 18개 사업
대전시 장애인 콜택시 (사진=대전시)

[뉴스인뉴스] 대전시는 고령자를 중심으로 교통약자가 늘어나고 있어 이들의 이동 편의를 위한 사업을 벌이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지난해 대전시민 중 교통약자는 총 46만835명으로, 시 전체 인구의 31.9%에 달한다. 이는 전년 대비 4천709명(1.03%) 증가한 것으로, 특히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고령자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이에 따라 가장 먼저 장애인 콜택시 등 특별교통수단 29대와 저상버스 164대를 도입하기로 했다.

또 유개승강장 38곳을 신설하는 등 버스정류장 개선사업을 벌일 계획이다.

보행환경 개선을 위해서는 횡단보도에 집중조명 등을 설치한다.

이밖에 신규운수종사자를 대상으로 교통약자를 위한 서비스교육 강화, 인식개선을 위한 홍보활동을 하기로 했다.

지난해 대전시 교통약자 중 고령자는 53.1%로 가장 많았고, 어린이 29.8%, 장애인 15.5%, 임산부 1.6% 등의 순이었다.

지난 2022년과 비교해 장애인, 임산부, 어린이 교통약자는 감소했지만, 고령자는 늘었다.

대전시 측은 "교통약자 이동 편의를 위해 이번에 3개 분야에 걸쳐 총 18개 사업을 추진한다"며 "교통약자가 안전하고 편리하게 생활할 수 있는 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사)대한워킹투어협회 대전지회 제2대 한상용 회장 취임식 개최
  • 【포토】 논산시 농식품 세계를 향한 해외박람회 개최
  • 계룡시 홍보대사 위촉식...배우 이승수, 세계적인 군엑스포 홍보대사로 최선 다 할 것
  • 조수연 예비후보 국민의힘 서구갑 선거사무소 개소식
  • '동구민들의 염원인' 인동 국민체육센터 준공 계속연기...보편타당성 없다
  • 대전교육청, 2024학년도 대전시 공립 초등(유·특)교사 임용시험 최종 합격자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