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민, 지난해 '교통 분야' 정책 제안 가장 많은 것으로 분석
상태바
대전시민, 지난해 '교통 분야' 정책 제안 가장 많은 것으로 분석
  • 정은혜 기자
  • 승인 2024.02.08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참여 정책 제안 플랫폼 분석…시민 제안 1천 991건
대전시소 시민제안 (사진=대전시)

[뉴스인뉴스] 지난해 대전 시민이 참여하는 정책 제안 플랫폼인 '대전시소'에 교통 분야 제안이 가장 많았던 것으로 분석됐다.

8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해 시민 제안은 14개 분야에서 1천991건이 접수돼 전년 대비 73%가 늘었다.

이 가운데 교통 분야가 22.9%로 가장 많았고, 안전 분야, 청소년 분야, 환경 분야 등 순이었다.

교통 분야는 버스 배차시간과 타슈 이용 등의 의견이 많이 접수됐다.

오토바이 단속, 거리 쓰레기통 설치, 반려동물 문화 활성화 등도 언급됐다.

시민 제안 가운데 공감이 많은 사안은 전세 사기 적극 수사로 집계됐고, 노키즈존으로 알아보는 아동 권리, 버스배차 요청 등도 공감을 얻었다.

대전시 관계자는 "제안을 직접 올리지 않더라도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사안에 공감을 눌러 정책 참여에 기여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psykims@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사)대한워킹투어협회 대전지회 제2대 한상용 회장 취임식 개최
  • 【포토】 논산시 농식품 세계를 향한 해외박람회 개최
  • 계룡시 홍보대사 위촉식...배우 이승수, 세계적인 군엑스포 홍보대사로 최선 다 할 것
  • 조수연 예비후보 국민의힘 서구갑 선거사무소 개소식
  • '동구민들의 염원인' 인동 국민체육센터 준공 계속연기...보편타당성 없다
  • 대전교육청, 2024학년도 대전시 공립 초등(유·특)교사 임용시험 최종 합격자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