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볼모‘ 동구민의 염원인 인동 국민체육센터...누구 책임인가
상태바
'정치볼모‘ 동구민의 염원인 인동 국민체육센터...누구 책임인가
  • 정은혜 기자
  • 승인 2024.02.12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생 아닌 자리다툼...정치인들, 구민에 사고·책임져야”
사실상 추진 미루다 경제비용 상승 피해...한목소리 성토

대전 동구 인동 국민체육센터 준공이 8월로 미뤄지게 됐다. 대전 동구민들이 원하고 있는 현양 가운데 중요한 일정이 연기되자 과거 사업 추진 과정에서 불거졌던 정치적 갈등고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면서 주목을 받는 모양새다. 결국 불필요한 정치소요로 세금 낭비만 초래한 만큼 관련 책임을 제대로 물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에 뉴스핌은 인동 국민체육센터에 대해 정치·경제적 시각 등 전반적인 부분을 (1)·(2)로 나눠 조명한다.

대전시 동구 인동 국민체육센터 조감도 (사진=뉴스핌)

대전 인동 국민체육센터 준공 연기돼야 했다 <(2)- 경제 난관>

대전 동구 인동 국민체육센터 착공을 놓고 일어난 불필요한 정치적 소모전은 결과적으로 사업 추진 기간만 늘어지게 했다.

인동 국민체육센터 착공은 설계용역, 철거,계약 심의 등을 거쳐 2022년 10월 27일에 진행됐다. 국민 공모부터 3년이 넘어서야 겨우 첫 삽을 뜨게 된 것이다.

하지만 그 사이 자재비용과 인건비 등이 크게 오르면서 다시 어려운 상황에 부딪치게 됐다. 심지어 2022년 6월 화물연대 총파업으로 인해 시멘트, 철근 파동이 일면서 건축자재와 화물비용 또한 큰 폭으로 상승돼 엎친데 덮친 격이 됐다.

이런 경제적 난관으로 인해 공사를 이어 받은 민선8기고 지속적인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토로하고 있다. 동구는 착공 직전인 2022년 7월에는 해당 사업이 2024년 3월이면 마무리 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불과 4개원여 지나면서 준공을 6월로 미루게 됐다.

이후에도 준공을 계속 미뤄졌다. 지난해 12월 동구는 관급자재(레미콘) 수급지연과 시멘트 자재파동 및 레미콘 운송조합 파업 등을 이유로 또 다시 준공을 7월 15일로 30일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이후 <뉴스핌>이 확인한 결과 준공일을 8월 중순으로 또 한 달 연기된 상태다.

공사비도 소리없이 슬금슬금 상승했다. 당초 예산은 152억 3000만 원이었지만 자재와 인건비 상승, 공사 여건 등으로 동구는 사업비를 지난해 12월 154억 7000만 원으로 증액해야만 했다. 또 주차장 문제에도 어려움을 겪다 최근에야 간신히 주차장 부지를 매입했는데 여기에도 예산이 3억 3000만 원 가량이 소요됐다.

일각에서는 공사기간 연장과 사업비 증액같은 경제적 난관이 나타나게 된 주여 요인을 사업 초기에 빠르게 추진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를 두고 당시 황인호 구청장과 황 청장의 당 내 대척점인 장철민 국회의원 (동구)의 책임론이 일고 있다.

장철민 총선 예비후보 (사진=홈페이지 캡쳐)
장철민 총선 예비후보 (사진=홈페이지 캡쳐)

대전 인동의 한 시민(식당업)은“공사가 길어지면서 지역 상권도 생기를 잃어가고 있다”며“쇳뿔도 단김에 빼야 하는데 이런저런 이유를 내세워 공사 못하게 막은 정치인은 이번 4월 총선서 반드시 책임지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시민은 “뽄인 공약을 추진하겠다고 구민의 볼모 삼은 건 문제”라며“상생보다 자신의 자리를 놓고 싸운 그 사람들 때문에 애긏은 구민만 피해봤다. 그 때 당시에 싸운 정치인들은 모두 구민에게 사고하고 책임져야 한다”고 질타했다.

이에 대해 장철민 국회의원 측은 사업을 반대해 건립을 저지한 적이 없었다는 입장을 보였다.

장철민 의원실 관계자는 <뉴스핌>에 “단순히 생존수영 때문에 새롭게 건립하는 것은 실요성 문제가 있었다”며“ 당시 체육관 내 체육회 사무실이 이었는데 공사하게 될 경우 체육회가 갈 데가 없었기에 여기서도 반대 의견이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시 동구의원 민주당 원내대표였던 이나영 전 동구의원이 산내동 또는 가오동 등에 사업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보자는 의견이 논의됐다”고 강조했다.

이나영 구의원은 장철민 의원의 좌측근 인사로, 이 의원은 지난해 11월 장 의원이 총선 조직 개편을 통해 부 위원장단에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해당 사업이 정부 공모로 따낸 목적지원 사업이였던 만큼 이 의원의 주장대로 산내나 가오로 사업지역을 변경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이를 장 의원 측과 민주당 의언들이 몰랐을 가능성은 낮아보인다.

이어 더불어 사실상 ‘내부 총질’로 인해 사업비 확보에 어려움을 겪자 동구청 관계자들은 정칠민 의원을 찾아가 협조를 요청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 동구청 관계자는 뉴스핌에 “고위직이 장철민 의원을 찾아 예산을 챙겨달라고 직접 말씀을 드렸지만 ‘저는 그거 못한다’고 답한 걸로 안다”며“(지역구 사업임에도) 그만큼 부정적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는 그동안 ‘관여한 바 없다’고 강조한 장철민 국회의원실 주장과는 상반되는 내용으로 결국 ‘반대’를 위한 ‘반대’를 했다는 지적이 힘을 얻으면서 책임론의 향방이 주목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사)대한워킹투어협회 대전지회 제2대 한상용 회장 취임식 개최
  • 【포토】 논산시 농식품 세계를 향한 해외박람회 개최
  • 계룡시 홍보대사 위촉식...배우 이승수, 세계적인 군엑스포 홍보대사로 최선 다 할 것
  • 조수연 예비후보 국민의힘 서구갑 선거사무소 개소식
  • '동구민들의 염원인' 인동 국민체육센터 준공 계속연기...보편타당성 없다
  • 대전교육청, 2024학년도 대전시 공립 초등(유·특)교사 임용시험 최종 합격자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