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민 79.3%, ‘중기부 대전에 남아 있어야’
상태바
대전시민 79.3%, ‘중기부 대전에 남아 있어야’
  • 뉴스인뉴스
  • 승인 2020.11.18 2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로 이전 11.9% … 이전정책 중요한 기준 돼야
대전시, 혁신도시 지정과 중기부 이전 추진 관련 시민여론조사 결과 발표
대전시민 10명 중 8명은 ‘중소벤처기업부’ 이전을 반대하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대전시민 10명 중 8명은 ‘중소벤처기업부’ 이전을 반대하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이번 여론조사 결과 대전시민 79.3%가 ‘중소벤처기업부는 대전에 있어야 한다’고 응답이 나오므로, 중기부 이전정책판단의 중요한 기준이 될 전망이다.

이는 중기부 이전 추진은 대전시민의 민의를 전혀 반영하지 않은 결과로, 앞으로 중기부 이전정책 판단의 중요한 기준이 되어야 할 것으로 풀이된다.

대전시는 18일 ‘혁신도시 지정과 중기부의 세종시 이전 추진과 관련 시민 여론조사’를 실시하여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11.9%는 세종시로 이전하는 것이 좋다, 8.8%는 잘 모르겠다거나 무응답 순위로 나타났다.

중기부 대전 잔류에 대한 의견은 생산기술직, 관리 및 전문직, 주부, 자영업 직업군에서 80%이상으로 높게 나타났으며, 단순노무직은 21.9%가 세종시로 이전하는 것이 좋다고 응답하여 낮은 비율을 보였다.

중기부의 세종 이전 추진 인지 여부에 대한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66.7%가 중기부의 세종시 이전 추진에 대해서 알고 있다고 응답하였으며, 33.3%의 응답자는 세종시 이전 추진을 모른다고 답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지난 11일 충북 괴산군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중기부 이전 여부는 대전시민의 의견을 경청하며 신중히 결정하겠다”며 “대전시민의 의견을 무시하며 이전을 일방적으로 강행하는 일은 없도록 하겠다”고 밝힌 만큼, 이번 여론조사 결과가 중기부 이전 움직임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주목된다.

이와 함께, 대전 혁신도시 지정이 지역발전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매우 도움이 된다 18.8%, 어느 정도 도움이 된다 64.7%로 나타나 83.5%가 혁신도시 지정이 지역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응답했다.

또 혁신도시 지정으로 대전에 이전하면 좋다고 생각하는 공공기관으로 가장 많은 39.8%가 어느 공공기관이나 상관없다, 37.1%가 과학기술정통부 산하기관을 꼽았다. 그 다음으로 중소벤처기업부 산하기관 12.4%, 교통 및 철도 관련기관 4.7%, 국책은행 본점 등 금융기관 4.2% 순으로 나타났다.

지역인재 의무채용이 지역 청년들의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느냐는 설문에는 매우 도움이 된다 25.7%, 어느 정도 도움이 된다 64.9%로 응답했다. 이는 90.6%가 혁신도시 지정으로 인한 공공기관 이전으로 지역인재 의무채용 확대에 대한 기대를 갖고 있음을 보여준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전문조사기관 엠앤엠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1월 12일부터 14일까지 대전시 거주 만19세 이상 1,014명을 대상으로 전화 조사(유선 50%, 무선 50%)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08%p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19 확진자 대전(216번), 이제 말할 수 있다. (1)
  • 코로나19 대전(216번) 확진자 이제는 말할 수 있다 (2)
  • 청정지역 공주시 - 코로나19 비상대응체제 돌입
  • 대전 우리말회, 대화동 청소년가정 연탄 2,100장 전달
  • 영암-순천고속도로 양방향 ‘장흥정남진휴게소’ 운영
  • 공주시, 요양병원서 코로나19 13명 집단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