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년만 태양 폭풍' 강원 화천서도 적색 오로라 관측
상태바
'21년만 태양 폭풍' 강원 화천서도 적색 오로라 관측
  • 정은혜 기자
  • 승인 2024.05.14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천문연구원 보현산천문대 망원경으로도 포착
강원 화천서 관측된 오로라 [박정하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뉴스인뉴스] 약 21년 만에 발생한 가장 강력한 태양 폭풍으로 지구 곳곳에서 오로라가 관찰된 가운데 국내에서도 오로라가 포착됐다.

한국천문연구원은 전날 강원도 화천에서 아마추어 전문가인 용인어린이천문대 소속 박정하·심형섭 씨가 촬영한 오로라를 13일 공개했다.

오로라는 태양 표면에서 폭발이 발생하면서 쏟아지는 고에너지 입자들이 지구 자기장에 이끌려 양극 지방으로 내려오면서 지구 대기와 반응해 내는 형형색색의 빛이다.

지구 자기장의 남북극을 중심으로 고리 모양으로 일어나며 이를 '오로라 타원체'(auroral oval)라 부른다.

오로라 타원체의 위치는 태양활동이 활발해 지자기(Geomagnetic) 폭풍이 강화될 때 남북 방향으로 확장한다.

미국 국립해양대기청(NOAA) 우주기상예측센터(SWPC)에 따르면 지난 10일(현지 시각) 가장 강력한 수준인 G5 등급의 지자기 폭풍이 지구에 도달하면서 독일·스위스·중국·영국·스페인·뉴질랜드 등 전 세계에 보라색·녹색·노란색·분홍색 등을 띤 오로라가 나타났다.

G5 등급의 지자기 폭풍이 지구를 강타한 것은 2003년 10월 이후 처음이다.

당시 지자기 폭풍으로 스웨덴에서 정전이 발생하고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는 변압기가 파손됐다.

한국천문연구원도 미국 애리조나 레몬산에서 자체 운영 중인 우주물체 전자광학 감시 시스템(OWL-Net)을 이용해 오로라를 촬영했다.

(사진=뉴스인뉴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 레몬산에서 OWL-Net을 이용해 관측한 오로라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천문연 보현산천문대에 설치한 전리권·고층대기 관측 시스템(TIMOS)의 대기광 관측용 전천 카메라로 적색 오로라도 관측했다.

2003년에도 보현산 천문대 전천 카메라를 통해 붉은색 오로라를 포착한 바 있다.

천문연은 "오로라가 많이 관측되는 이유 중 하나는 태양활동"이라면서 "태양의 활동은 평균 11년 주기로 강약을 반복하는데 내년에 태양활동이 극대기(정점)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계룡시 공무원 공영개발 자금 100억원 파생상품에 투자한 사실... 뒤늦게 내부 감사 통해 적발
  • 시민연대 6개단체, ' 음란·선정적 퀴어 활동 개최 '반대'
  • 계룡군문화축제인 지상군페스티벌ㆍKADEX와 2024년 10월 동시에 열려
  • 세종 oo유치원들이 탑승한 차량에서 화재 발생...조기 발견 후 큰 피해 막아
  • 세종시 종합체육시설, 기재부 타당성재조사 통과...’2027 하계U대회 맞춰 건립
  • 부총리 겸 이주호 교육부장관 대전 방문, 설동호 교육감 만나...상호 존중하는 문화 조성 위한 의견 나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