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춧가루 중국산 혼합→국산' 속여 전국에 1500t 납품
상태바
'고춧가루 중국산 혼합→국산' 속여 전국에 1500t 납품
  • 정예원 기자
  • 승인 2024.05.14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농관원, 41억 부당이득 제조업체 대표·공장장 구속 송치
업체서 발견된 국내산 건고추(좌)와 중국산 건고추(우) [충남 농관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뉴스인뉴스] 중국산을 혼합한 고춧가루의 원산지를 국산으로 속여 시중에 유통한 일당이 구속돼 검찰로 넘겨졌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충남지원(충남농관원)은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기도 평택 소재 고춧가루 제조업체 대표 A씨·공장장 B씨 등 2명을 구속 송치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들은 2022년 3월부터 지난 2월까지 2년간 중국산과 국산 건고추를 혼합해 만든 고춧가루의 원산지를 국산으로 거짓 표시해 전국 식자재 전문 유통업체와 김치 제조업체에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2년 동안 이 같은 방식으로 판매한 고춧가루만 약 1천503t(시가 231억원 상당)으로, 이들은 41억원의 부당이익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A씨 등은 범행을 들키지 않기 위해 중국산 고춧가루를 실제로 판매한 것처럼 자료를 조작하고 삭제하는 등 증거를 인멸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강희중 농관원 충남지원장은 "국민 양념인 고춧가루뿐만 아니라 많은 농식품의 원산지 표시 위반 행위 근절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계룡시 공무원 공영개발 자금 100억원 파생상품에 투자한 사실... 뒤늦게 내부 감사 통해 적발
  • 시민연대 6개단체, ' 음란·선정적 퀴어 활동 개최 '반대'
  • 계룡군문화축제인 지상군페스티벌ㆍKADEX와 2024년 10월 동시에 열려
  • 세종 oo유치원들이 탑승한 차량에서 화재 발생...조기 발견 후 큰 피해 막아
  • 세종시 종합체육시설, 기재부 타당성재조사 통과...’2027 하계U대회 맞춰 건립
  • 부총리 겸 이주호 교육부장관 대전 방문, 설동호 교육감 만나...상호 존중하는 문화 조성 위한 의견 나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