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배수관 공사현장서 40대 작업자 쓰러져 사망…조사 착수
상태바
대전 배수관 공사현장서 40대 작업자 쓰러져 사망…조사 착수
  • 정예원 기자
  • 승인 2024.05.14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고용노동청 (사진=연합)

[뉴스인뉴스] 대전의 한 배수관 공사 현장에서 작업 중이던 40대가 사망해 노동당국이 조사에 착수했다.

14일 대전고용노동청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 20분께 대전 중구의 한 배수관(우수관) 설치·보수 공사를 진행하던 A(47)씨가 쓰러진 채 동료 작업자들에 의해 발견됐다.

A씨는 불과 30분 전인 오전 7시 50분께 맨홀을 통해 배수관으로 들어왔고, 암거 내부에서 마감 작업을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신고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겨졌지만, 5시간여만에 숨졌다.

노동당국 조사 결과, 작업장 내 안전사고나 화학물질 누출 등 질식사고를 일으킬 만한 특이점은 없었다.

A씨 소속 업체는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과 노동당국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에 대한 부검 의뢰 등을 통해 구체적인 사인을 밝힌 뒤 사망과 작업환경 간 연관성을 조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계룡시 공무원 공영개발 자금 100억원 파생상품에 투자한 사실... 뒤늦게 내부 감사 통해 적발
  • 시민연대 6개단체, ' 음란·선정적 퀴어 활동 개최 '반대'
  • 계룡군문화축제인 지상군페스티벌ㆍKADEX와 2024년 10월 동시에 열려
  • 세종 oo유치원들이 탑승한 차량에서 화재 발생...조기 발견 후 큰 피해 막아
  • 세종시 종합체육시설, 기재부 타당성재조사 통과...’2027 하계U대회 맞춰 건립
  • 부총리 겸 이주호 교육부장관 대전 방문, 설동호 교육감 만나...상호 존중하는 문화 조성 위한 의견 나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