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대윤 의원 '대전시 산업단지 온실가스 감축 지원 조례'
상태바
송대윤 의원 '대전시 산업단지 온실가스 감축 지원 조례'
  • 정은혜 기자
  • 승인 2024.05.16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대윤 의원 (사진=대전시의회)

[뉴스인뉴스]  환경부는 최근 전국 광역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지역별 탄소중립 실천 전략인 '제1차 시도 탄소중립 녹색성장 기본계획'을 받았다.

대다수 지자체는 국가 목표와 연계해 2018년 대비 2030년까지 온실가스를 40% 이상 감축하겠다는 목표로 기본계획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부적으로 보면 서울은 건물 에너지 사용량 온실가스 총량제 도입을 예고했다.

경기는 기후환경에너지데이터플랫폼 구축·운영, 부산은 자원순환 복합단지 조성을 통한 폐자원 순환 기반 구축, 인천은 녹색기후단지 조성 계획을 마련했다.

이외에도 에너지 신산업 육성을 위한 해상풍력 융합 산업단지 조성(전남), 청정 복합에너지 집적화단지를 통한 2035 탄소중립 실현(제주) 등 시도별로 특화된 탄소중립 사업을 기본계획에 담았다.

이처럼 전국 17개 시도는 지역별 상황에 맞는 탄소중립 녹색성장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최근 흐름에 맞춰 대전시의회는 지역 산업단지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을 효율적으로 감축하기 위한 행정적·재정적 지원 근거를 마련했다.

15일 대전시의회에 따르면 송대윤 대전시의원(유성구2)은 지난 2월 '대전시 산업단지 온실가스 감축 지원 조례'를 대표로 발의했다.

조례에 따라 대전시장은 산업단지 온실가스 감축과 이를 통한 산업경쟁력 강화에 필요한 정책을 수립해야 한다.

또 산업단지 내 기업이 온실가스 감축 활동을 자율적이고 적극적으로 수행하도록 필요한 지원 시책을 세워야 한다.

조례는 시장이 온실가스 감축에 관한 실태조사를 하고 감축에 필요한 기본계획을 5년마다 수립해 시행하도록 정했다.

시장은 온실가스 감축에 필요한 시설 설치 비용을 비롯해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협력체계 구축 등을 위한 지원사업도 펼칠 수 있다.

이밖에 온실가스 배출량에 대한 데이터 구축과 모니터링이 가능한 체계적인 관리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

송 의원은 "탄소중립 실현을 통한 쾌적한 환경 조성을 위해 조례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계룡시 공무원 공영개발 자금 100억원 파생상품에 투자한 사실... 뒤늦게 내부 감사 통해 적발
  • 시민연대 6개단체, ' 음란·선정적 퀴어 활동 개최 '반대'
  • 계룡군문화축제인 지상군페스티벌ㆍKADEX와 2024년 10월 동시에 열려
  • 세종 oo유치원들이 탑승한 차량에서 화재 발생...조기 발견 후 큰 피해 막아
  • 세종시 종합체육시설, 기재부 타당성재조사 통과...’2027 하계U대회 맞춰 건립
  • 부총리 겸 이주호 교육부장관 대전 방문, 설동호 교육감 만나...상호 존중하는 문화 조성 위한 의견 나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