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국회의원 당선인 초청간담회…현안 지원 요청
상태바
대전시, 국회의원 당선인 초청간담회…현안 지원 요청
  • 정은혜 기자
  • 승인 2024.05.16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담회 정례화·실무협의체 구성 의견은 엇갈려
제22대 국회의원 당선인 초청감담회를 갖고 기념사진을 남기고 있다. 왼쪽부터 장종태, 조승래, 장철민, 이장우 시장, 박범계,박정현, 황정아, 박용갑 국회의원이다. (사진=대전시)

[뉴스인뉴스] 대전시는 16일 한국철도공사에서 제22대 국회의원 당선인 초청 간담회를 열고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장철민(동구), 박용갑(중구), 장종태(서구갑), 박범계(서구을), 조승래(유성구갑), 황정아(유성구을), 박정현(대덕구) 등 더불어민주당 소속 당선인 7명이 모두 참석했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대전교도소 이전과 호남고속도로 지하화 등 현안 해결을 위해 많은 도움을 부탁드린다"며 "대전시도 긴급한 사안이나 지역 발전에 꼭 필요한 사안을 해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당선인들도 지역 발전을 위한 협력의 필요성을 언급하며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답했다.

다만 향후 간담회를 정례화하거나 실무진 중심의 협의체 구성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렸다.

이 시장은 "협의체 구성 등 형식적인 틀보다는 의원실마다 소통을 강화해 지역구 현안을 상시로 소통하는 것이 효율적이다"라는 입장을 보였다.

반면 장철민 당선인은 "지역구별로 논의하게 되면 지역 현안만 얘기하게 된다"며 "대전의 비전과 미래를 논의하기 위해 정책 협의회의 정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계룡시 공무원 공영개발 자금 100억원 파생상품에 투자한 사실... 뒤늦게 내부 감사 통해 적발
  • 시민연대 6개단체, ' 음란·선정적 퀴어 활동 개최 '반대'
  • 계룡군문화축제인 지상군페스티벌ㆍKADEX와 2024년 10월 동시에 열려
  • 세종 oo유치원들이 탑승한 차량에서 화재 발생...조기 발견 후 큰 피해 막아
  • 세종시 종합체육시설, 기재부 타당성재조사 통과...’2027 하계U대회 맞춰 건립
  • 부총리 겸 이주호 교육부장관 대전 방문, 설동호 교육감 만나...상호 존중하는 문화 조성 위한 의견 나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