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점상·폐지 주어 모은 전재산 내놓고... 하늘로 떠난 '유산 기부 성남 1호' 홍계향 할머니
상태바
논점상·폐지 주어 모은 전재산 내놓고... 하늘로 떠난 '유산 기부 성남 1호' 홍계향 할머니
  • 정예원 기자
  • 승인 2024.05.22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 4층 규모 중원구 성남동 집 기부약정…"성남은 제2 고향"
홍계향 할머니 빈소 [성남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뉴스인뉴스] 노점상 등으로 모은 전 재산을 사후에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기부해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행복한 유산 기부 성남시 1호'로 이름을 올렸던 홍계향(90) 할머니가 세상을 떠났다.

성남시는 "홍 할머니가 19일 병환으로 세상을 떠났는데 연고자가 없어 시가 주관해 장례를 치르며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다"라며 "할머니가 살던 4층 규모 다세대주택(2014년 기부 약정·현재 시세 12억원 상당)은 생전 밝힌 뜻에 따라 지역 저소득층을 위해 소중히 쓰일 것"이라고 22일 밝혔다.

1934년 부산에서 태어난 할머니는 21살에 결혼한 뒤 서울로 상경해 김·미역 노점상, 폐지 줍기 등을 하며 어렵게 생계를 이어오다 49살 때인 1983년 성남에 정착했다.

지하철 청소, 공장 근로자 등 닥치는 대로 일을 해 돈을 벌었다.

그렇게 모은 돈으로 마련한 것이 2002년부터 별세하기 전까지 살던 중원구 성남동에 있는 4층 규모 주택이다.

평소 재산을 사회에 기부하겠다는 신념을 갖고 있던 할머니는 슬하에 하나 있던 딸이 2010년 질병으로 죽고 치매를 앓던 남편마저 2013년 12월 세상을 떠나자 재산 기부 절차를 밟았다.

2014년 6월 전 재산을 사후에 성남시 저소득층을 위한 복지기금에 사용하도록 경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 성남시 첫 '행복한 유산' 기부자로 이름을 올렸다.

이후에도 "성남은 제2의 고향"이라며 지역사회에서 자원봉사 활동을 꾸준히 했고, 2006년에는 서울대학교병원에 '사후 장기 기증'도 약속했다.

그러다 지난해 9월 낙상사고로 왼쪽 다리뼈가 골절돼 수술 후 재활치료를 받아왔고 올해 2월엔 오른쪽 다리뼈마저 골절돼 숨을 거두기 전까지 병원에서 생활했다.

신상진 성남시장은 21일 저녁 빈소를 찾아 고인을 추모했다.

신 시장은 "두 달 전 할머니를 찾아뵙고 빠른 회복을 기원했는데 안타깝다"라며 "기부한 유산은 고인의 바람대로 소중히 쓰겠다"라고 했다.

발인식은 이날 오전 성남시의료원 장례식장에서 열렸으며, 홍 할머니는 화장 뒤 성남시립 추모원에 안치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사)대한워킹투어협회 세종지회 첫 출범식 개최...28일 오후 2시 세종전통문화체험관에서
  • 계룡시 일자리종합지원센터 확장 이전 개소식
  • 대덕구의회의원들 8명 모두와 직원 등 13명 수천만원 들여 해외연수 뒤늦은 논란
  • [부고] 이재경(대전시의회 의원)씨 모 친상
  • 515억 기부한 정문술 전 미래산업 회장 별세..."부를 대물림 않겠다"
  • (사)대한워킹투어협회 세종지회 출범식 성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