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학부생의 천연물 전합성 연구, 국제학술지 실려
상태바
KAIST 학부생의 천연물 전합성 연구, 국제학술지 실려
  • 정예원 기자
  • 승인 2024.06.07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큐린진G 전합성 성공한 KAIST 연구팀
왼쪽부터 윤태식 학부생·김태완 석박사통합과정·한순규 교수 

[뉴스인뉴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윤태식 학부생이 제1 저자로 참여한 천연물 전합성 연구가 국제 학술지에 실렸다고 7일 밝혔다.

천연물 전합성은 자연 상태의 천연물을 여러 단계의 화학반응을 거쳐 실험실에서 합성하는 연구로, 각 단계의 화학반응이 모두 성공적으로 이뤄져야 목표 분자를 최종 합성할 수 있어 큰 인내심이 요구되는 분야다.

윤씨가 참여한 화학과 한순규 교수 연구팀은 국내 자생 약용식물인 광대싸리에서 추출한 세큐린진G의 천연물 전합성에 성공했다.

세큐린진G는 항암제, 퇴행성 신경질환 치료제, 마약중독 치료제로 개발 가능한 세큐리네가 천연물군에 속한다.

특히 이번에 전합성에 성공한 세큐린진G는 세큐리네가 천연물군 중 유일하게 '피리딘 헤테로고리'를 포함하고 있다.

피리딘 헤테로고리는 신약 개발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지난해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팔린 저분자 200종 가운데 20%(40개)가 피리딘 헤테로고리를 포함할 정도로 피리딘 골격은 의약적으로 중요하다.

세큐린진G 합성 기술의 핵심은 광대싸리에서 세큐리네가 천연물을 생합성 하는 데 쓰이는 핵심 전구체와 피리딘 헤테로고리 사이의 결합이다.

연구팀은 자체 개발한 희토류(희귀한 화학물질) 기반 시약을 통해 전구체와 헤테로고리 간 탄소-탄소 결합에 성공했다.

이번 연구는 학부생들에게 실질적인 실험 기회와 연구 경험을 제공하는 KAIST 학부생연구프로그램(URP)의 지원을 받았다.

연구 성과는 영국 왕립화학회(Royal Society of Chemistry)가 발간하는 '케미칼 커뮤니케이션즈'(Chemical Communications) 지난달 23일 자에 실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사)대한워킹투어협회 세종지회 첫 출범식 개최...28일 오후 2시 세종전통문화체험관에서
  • 계룡시 일자리종합지원센터 확장 이전 개소식
  • 대덕구의회의원들 8명 모두와 직원 등 13명 수천만원 들여 해외연수 뒤늦은 논란
  • [부고] 이재경(대전시의회 의원)씨 모 친상
  • 515억 기부한 정문술 전 미래산업 회장 별세..."부를 대물림 않겠다"
  • (사)대한워킹투어협회 세종지회 출범식 성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