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대전시 하천 준설 작업 중단 촉구
상태바
시민단체, 대전시 하천 준설 작업 중단 촉구
  • 정예원 기자
  • 승인 2024.06.07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준설 작업 중인 갑천에서 기자회견하는 시민단체 (사진=연합캡쳐)

[뉴스인뉴스] 대전 지역 시민·환경단체 등이 환경의 날인 5일 하천 준설 작업이 진행되는 원촌교 갑천 하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효과 없는 3대 하천 준설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대전시는 수해의 정확한 원인 파악을 위한 강우량과 홍수 빈도, 강우 패턴은 분석하지 않고, 계획 홍수량과 실제 홍수량 산정도 제대로 하지 않은 채 준설을 강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준설 이후에도 재퇴적되기 때문에 의미가 없는 사업이고, 대전시조차 준설 효과에 대한 구체적인 자료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며 "3월부터 8월까지는 야생동물들의 번식 시기로 멸종위기종인 노랑부리저어새, 흰목물떼새 등의 서식처조차 대규모 준설로 훼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전시는 매년 반복되는 수해를 막기 위해 국비 46억원을 들여 유등천·대전천·갑천에 설치된 교량 주변에 대한 준설 작업을 추진하고 있다.

준설 작업 중인 갑천에서 퍼포먼스 하는 시민단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사)대한워킹투어협회 세종지회 첫 출범식 개최...28일 오후 2시 세종전통문화체험관에서
  • 계룡시 일자리종합지원센터 확장 이전 개소식
  • 대덕구의회의원들 8명 모두와 직원 등 13명 수천만원 들여 해외연수 뒤늦은 논란
  • [부고] 이재경(대전시의회 의원)씨 모 친상
  • 515억 기부한 정문술 전 미래산업 회장 별세..."부를 대물림 않겠다"
  • (사)대한워킹투어협회 세종지회 출범식 성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