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고물상 화재 9시간여만에 진화…폐기물 400t 태워
상태바
공주시 고물상 화재 9시간여만에 진화…폐기물 400t 태워
  • 정은혜 기자
  • 승인 2024.06.10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물상 화재 진화하고 있는 모습 (사진=공주소방서)

[뉴스인뉴스] 지난 9일 충남 공주시 우성면 한 고물상에서 난 불이 9시간여만에 꺼졌다.

10일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낮 12시 40분께 발생한 고물상 화재가 9시간 27분 만인 오후 10시 7분께 완전히 꺼졌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쌓여있던 600t가량의 폐기물 중 약 400t이 타는 등 4천여만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소방 당국은 진화 인력 130여명, 소방·산림 헬기 4대, 장비 33대 등을 투입해 5시간 40여분 만에 큰 불길을 잡았으나 고무 등의 폐기물이 쌓여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사진=독자제공)

공주시는 시민들에게 '연기로 인해 차량은 건물 주변 도로를 우회하고, 주변 시민은 접근 금지 바란다'는 안내 문자를 발송하기도 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폐기물 안에 있던 폐배터리가 손상되면서 발화가 시작된 것으로 추정하고 자세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사)대한워킹투어협회 세종지회 첫 출범식 개최...28일 오후 2시 세종전통문화체험관에서
  • 계룡시 일자리종합지원센터 확장 이전 개소식
  • 대덕구의회의원들 8명 모두와 직원 등 13명 수천만원 들여 해외연수 뒤늦은 논란
  • [부고] 이재경(대전시의회 의원)씨 모 친상
  • 515억 기부한 정문술 전 미래산업 회장 별세..."부를 대물림 않겠다"
  • (사)대한워킹투어협회 세종지회 출범식 성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