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청년 건강 서비스 제공 '마음이음카페' 5곳 지정
상태바
대전시, 청년 건강 서비스 제공 '마음이음카페' 5곳 지정
  • 정은혜 기자
  • 승인 2024.06.21 0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명존중 문화 확산·자살 예방 활동 전개
대전시청 전경 [대전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뉴스인뉴스] 대전시와 대전광역자살예방센터는 청년 생명 존중 문화 확산을 위해 '마음이음카페' 5곳을 새로 지정하고 20일 현판식을 했다.

'마음이음카페'는 청년을 위한 자살 위기 관련 정보 제공, 정신건강 선별검사 안내, 지역 정신건강 전문기관 서비스 홍보·연계 등을 하는 청년 마음건강 플랫폼이다.

대전시는 20∼30대 청년 유입률이 높은 지역대학 인근 카페 가운데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의 그라지에 카페, 충남대의 수우·소수, 동구 우송대의 카페 사소한·블루밍을 마음이음카페로 지정했다.

통계청 사망 원인 통계에 따르면 2022년 대전의 20∼30대 사망자 238명 중 140명(58.8%)이 고의적 자해(자살)로 사망했다. 이들의 자살률은 2018년 23.4명에서 2022년 27.7명으로 지속해 증가하고 있다.

대전시는 지역사회 자살예방 연계 체계 구축을 위해 2018년부터 1차 의료기관과 약국을 마음이음 협력기관으로 지정ㆍ운영하고 있다.

지난해부터는 청소년 자살예방 '마음이음학원'을 추가해 현재 252개 기관이 지역사회에서 마음이음 협력기관으로 활동하고 있다.

손철웅 시민체육건강국장은 "매년 심각해지는 청년 자살 문제에 깊이 공감하고 동참해 주신 카페 업주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마음이 힘든 청년들이 어려움을 극복하고 청년 자살률 감소로 이어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515억 기부한 정문술 전 미래산업 회장 별세..."부를 대물림 않겠다"
  • (사)대한워킹투어협회 세종지회, 세종중앙공원 황토길 맨발 걷기 '힘찬 출발'
  • 국방산업도시 미래의 논산...방산기업 KDSㆍKDI 준공식
  • 대량파괴무기 생산공장 반대…시민·환경단체 반발도 지속
  • "'충성' 감사합니다" 박희조 동구청장... 6.25전쟁 74주년 기념식 및 안보결의 대회 참석
  • 국민의힘 내분 파행 거듭...후반기 대전시의회 조원휘 의장 당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