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비 피해 잇따라... 108건의 비 피해 신고가 접수
상태바
대전 비 피해 잇따라... 108건의 비 피해 신고가 접수
  • 정예원 기자
  • 승인 2024.07.10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새벽 많은 비가 내리면서 대전에서 침수로 고립되거나 교량이 내려앉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대전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전 9시까지 108건의 비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오전 5시 3분께 서구 용촌동의 한 마을에서 '마을이 침수돼 사람이 못 나오고 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27개 가구의 주민 36명이 고립된 가운데 일부 주민들은 지붕 위로 올라가 구조를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 당국은 구조대 보트를 이용해 구조 활동을 벌이고 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오전 4시 1분께 서구 원정동에서는 산사태가 나 주민 1명이 주택에 고립됐다가 구조됐다.

초토화된 마을10일 새벽 강한 비가 쏟아져 마을 입구 도로가 모두 물에 잠긴 대전 서구 용촌동 정뱅이 마을에서 소방대원들이 주민들을 고무보트에 실어 나르고 있다.

침수 우려로 일부 교량이 통제됐다 해제된 가운데, 중구 유천동 유등교가 내려앉으면서 통제됐다.

대전시는 이날 오전 8시께 유등교 차량 통행을 제한한 뒤 시민들에게 '유등교가 침하해 차량 통행을 제한하오니 우회해 주시기를 바란다'는 안내 문자를 발송했다.

유등교 전면 통제로 주변은 극심한 교통체증이 일어나고 있다.

10일 새벽 강한 비가 쏟아져 대전 서구 용촌동 정뱅이마을이 물에 잠긴 가운데, 몸을 피한 한 주민이 이날 오전 초토화된 마을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연합캡쳐)

직장인 강민구 씨는 "오전 7시에 다리를 건너갈 때만 해도 괜찮았는데, 한 시간 만에 갑자기 침하가 발생하더니 지금은 (침하가) 더 심해졌다"고 전했다.

새벽 사이 대전에는 호우경보가 발효되며 0시부터 오전 5시까지 평균 86.5㎜의 비가 내렸다.

특히 정림동에는 오전 3시부터 한 시간 동안 60.5㎜의 비가 쏟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515억 기부한 정문술 전 미래산업 회장 별세..."부를 대물림 않겠다"
  • (사)대한워킹투어협회 세종지회, 세종중앙공원 황토길 맨발 걷기 '힘찬 출발'
  • 국방산업도시 미래의 논산...방산기업 KDSㆍKDI 준공식
  • 대량파괴무기 생산공장 반대…시민·환경단체 반발도 지속
  • "'충성' 감사합니다" 박희조 동구청장... 6.25전쟁 74주년 기념식 및 안보결의 대회 참석
  • 국민의힘 내분 파행 거듭...후반기 대전시의회 조원휘 의장 당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