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서 열차 운행 중단·지연에 교량 통제…교통 불편 빚어져
상태바
대전서 열차 운행 중단·지연에 교량 통제…교통 불편 빚어져
  • 정예원 기자
  • 승인 2024.07.10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역에 붙은 열차 운행 조정 안내문 (사진=연합캡쳐)

[뉴스인뉴스]10일 새벽 내린 폭우로 열차 운행이 일부 중단되고 유등교가 통제되면서 대전 일대와 대전역 및 서대전역은 아수라장이었다.

대전시는 이날 오전 8시 이후 중구 유천동 유등교에서 침하가 발생해 교량 양방향을 통제하고 있다.

평소에도 통행량이 많았던 교량이 아침부터 통제되며 출근길 일대는 극심한 교통체증이 빚어졌다.

안영IC 방면으로 출근하던 라모(31)씨는 "유등교 통제와 근처에서는 산사태로 도로 통제까지 발생하면서 병목현상이 심하게 나타났다"면서 "차들이 도로에서 꿈쩍도 못 하고 출근 시간이 엄청나게 지체됐다"고 말했다.

택시 기사 이모(60대)씨는 도마동 사거리에서부터 도로가 막혀서 꼼짝도 못 했다고 전했다.

이씨는 "복수동에서 대전역으로 가는 손님을 태웠는데 너무 막혀서 일부러 완전 외곽으로 우회해서 갔다"며 "하루에도 교행량이 엄청난 곳인데, 여기가 막히면 대전 산지사방이 다 밀리게 돼 있다"고 교통체증을 우려했다.

대전시는 유등교 통제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시 관계자는 "정밀안전진단을 진행해 보수·보강 조치가 이뤄질 예정"이라며 "보수가 완료될 때까지 시민분들께서는 불편하시더라도 우회 도로를 이용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중부지방에 쏟아진 집중호우로 일부 고속열차(KTX)가 최대 4시간가량 지연되는 등 열차 운행에도 차질을 빚고 있다.

이날 정오께 대전역을 찾은 시민들은 열차 운행 정보 전광판을 보며 열차 지연이나 취소 여부를 초조한 마음으로 지켜봤다.

서울행 열차를 예매했다는 전모(46)씨는 "아침부터 열차가 취소됐다는 기사들을 보고 불안해져서 일찍 와서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서대전역에서 여수행 열차를 예매했던 김모(28)씨도 열차가 취소돼 급하게 일정을 변경해야 했다.

김씨는 "오늘 서대전역 열차 운행 전면 중단이라는데 개별 문자도 전혀 없었고, 내가 직접 확인해서 알았다"면서 "대전역에서 오송역, 오송역에서 여수엑스포역으로 급하게 표를 구하느라 진땀뺐다"고 토로했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에 따르면 여수발 첫 열차인 KTX 502열차(여수∼용산)는 선로 점검 열차 선행을 통한 안전 확보 이후 운행 관계로 270분 지연됐다.

이 열차를 포함한 KTX 40대와 일반열차 16대가 20∼100분 지연되는 등 운행에 차질을 빚었다.

코레일 관계자는 "운행이 중지된 열차 승차권은 위약금 없이 자동으로 반환된다"며 "열차 운행 재개 등은 기상 상황에 따라 변동될 수 있어 이용 고객은 반드시 코레일톡과 홈페이지 등에서 열차 운행 상황을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515억 기부한 정문술 전 미래산업 회장 별세..."부를 대물림 않겠다"
  • (사)대한워킹투어협회 세종지회, 세종중앙공원 황토길 맨발 걷기 '힘찬 출발'
  • 국방산업도시 미래의 논산...방산기업 KDSㆍKDI 준공식
  • 대량파괴무기 생산공장 반대…시민·환경단체 반발도 지속
  • "'충성' 감사합니다" 박희조 동구청장... 6.25전쟁 74주년 기념식 및 안보결의 대회 참석
  • 국민의힘 내분 파행 거듭...후반기 대전시의회 조원휘 의장 당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