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소상공인 경영자금 1,000억 원 긴급 지원
상태바
대전시, 소상공인 경영자금 1,000억 원 긴급 지원
  • 뉴스인뉴스
  • 승인 2021.01.20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년 만기 상환자도 1년간 상환 유예 및 이자 지원
대전시청 전경 (사진=대전시청)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대전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가 2달째로 접어들면서 매출감소와 비용부담 증가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 대해 긴급 자금으로 1월중 1,000억 원 융자 지원을 실시한다.

경영개선 대출자금은 업체당 최대 6,000만원 이내, 2년 거치 일시상환으로 대출이자의 2%~3%를 2년간 대전시가 지원해 주고 있다.

또한, 기존 지원된 자금 중 ‘21년 만기도래 4,083개 업체의 융자상환액 1,322억 원에 대해서 1년간 상환 유예하고 2% 이자 지원으로 부담을 줄인다는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직접적인 피해를 입고 있는 집합금지ㆍ영업제한 업종에 700억 원을 특별배정하고 대출이자를 3%까지 지원한다.

대전시는 한계 상황에 이른 저 신용 소상공인에 대해서도 개인별 신용보증 한도가 초과하더라도 최대 천만 원까지 지원이 가능하도록 했다. (단, 정책자금지원 제외업종은 제한됨)

대출을 희망하는 소상공인은 원스톱(One-Stop) 협약을 맺은 은행 지점을 통해 접수가능하며, 20일 부터 3일간 접수한다.

유철 대전시 소상공인 과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가 장기화 되고, 명절이 다가오면서 소상공인이 감당해야 할 비용부담이 가중되고 있다”며 “소상공인들이 이번 긴급자금 지원으로 경영 위기를 극복해 나가는데 도움이 되길 바라며, 어려운 시기를 함께 이겨낼 수 있도록 지원책 마련에 더욱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공주의료원에 인공관절수술 입원 중... 병실에서 코로나19 확진
  • 대전, (50대)여자 불 피우다...신속한 경찰 출동 큰 피해 막아
  • 세종,코로나19 추가 5명 발생...LH세종 직원 3명
  • 대전교육청, 중증·고령 장애인 40명 채용할 예정
  • 공주, 첫 백신 접종...요양병원 2곳 총 103명
  • 【논평】 현충원 참배 차량 불법... 국민의힘' 탑승 '불가" 통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