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 힘, 비리의혹 세종시의원 사퇴 촉구 ‘제3차 장외집회’
상태바
국민의 힘, 비리의혹 세종시의원 사퇴 촉구 ‘제3차 장외집회’
  • 뉴스인뉴스
  • 승인 2021.01.20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땅 투기 의혹 민주당 시의원들은 사퇴해야 한다
 국민의힘 세종시당은 20일조치원 봉산리에서 제3차 장외집회를 했다.

【세종=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국민의힘 세종시당은 20일조치원 봉산리에서 제3차 장외집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현장에는 “바로 이곳이 김원식 이태환 의원 가족들이 땅을 산 곳입니다”라는 현수막이 걸렸고, 브리핑용 사진에 이들의 땅이 표시됐다.

여기는 조치원 서북부 관공서 타운과 400m 떨어진 곳으로 2015년 김원식 시의원 부인은 땅값 5억 4,875만 원의 95%를 대출받아 1,573㎡ 토지를, 2016년 이태환 시의원 모친은 땅값 6억 4,500만 원의 61%를 대출받아 1,812㎡ 토지를 매입했다.

이곳은 도로가 뚫리면서 시세가 각각 20억 원이 훌쩍 넘는다고 한다.

25년간 계획상태였던 도로가 2019년 김원식 시의원 부인 땅까지 개통되었고, 2020년에는 시의원들끼리 이태환 시의원 모친 땅을 통과하는 도로 예산을 편성했다.

김원식 시의원 부인 땅에는 무상 취득한 수천만 원대 소나무와 표지석용 큰 돌, 도로 경계석들이 있었다.

국민의힘 세종시당은 1월 중 감사원에 2020년도 봉산리 도로 예산에 대한 공익감사를 청구하기 위해 시민단체와 함께 서명을 받고 있다.

* 민주당 세종시 의원인 김원식, 이태환, 안찬영은 ① 채용 비리 ② 가족 명의 땅 투기 ③ 시 예산으로 가족 땅 통과 도로 개설 ④ 불법 건축 ⑤ 수천만 원대 소나무 무상 취득 ⑥ 코로나 방역 위반 ⑦ 타인의 개인정보 무단사용 등의 의혹을 받고 있다

사진) ① 봉산리 제3차 장외집회 ② 봉산리 지도 ③ 소나무와 표지석용 돌 ④ 도로 경계석 ④ 미개통 도로(우측이 이태환 시의원 모친 땅)

2021. 1. 20.

국민의힘 세종특별자치시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공주의료원에 인공관절수술 입원 중... 병실에서 코로나19 확진
  • 대전, (50대)여자 불 피우다...신속한 경찰 출동 큰 피해 막아
  • 세종,코로나19 추가 5명 발생...LH세종 직원 3명
  • 대전교육청, 중증·고령 장애인 40명 채용할 예정
  • 공주, 첫 백신 접종...요양병원 2곳 총 103명
  • 【논평】 현충원 참배 차량 불법... 국민의힘' 탑승 '불가" 통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