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근진 대전시의원, 가로주택 정비사업 활성화 기대
상태바
남근진 대전시의원, 가로주택 정비사업 활성화 기대
  • 뉴스인뉴스
  • 승인 2021.02.02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조례안
남근진 대전시의원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대전시의회 남진근 의원(더블어민주당, 동구1)이 대표 발의한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2일 제5차 산업건설위원회 심사를 통과했다.

개정 조례안은 노후·불량건축물이 밀집한 가로구역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종전의 가로를 유지하면서 가로주택 정비사업의 기준 면적을 1만3천 제곱미터로 규정하고, 빈집정비사업 또는 소규모주택정비사업 시행으로 임대주택을 건설할 경우 비율이 10퍼센트에서 20퍼센트 미만의 경우 용적률 상한에 대해 산정 방법을 주요 내용을 담았다.

남진근 의원은 “노후‧불량건축물이 밀집한 가로구역의 정비를 통해 주거환경 개선사업이 활발해지고, 빈집 또는 소규모정비사업 시행 시 임대주택 건설에 따른 용적률 상한에 대한 인센티브를 통해 주거안정을 도모하고자 조례를 개정하게 됐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공주의료원에 인공관절수술 입원 중... 병실에서 코로나19 확진
  • 대전, (50대)여자 불 피우다...신속한 경찰 출동 큰 피해 막아
  • 세종,코로나19 추가 5명 발생...LH세종 직원 3명
  • 대전교육청, 중증·고령 장애인 40명 채용할 예정
  • 공주, 첫 백신 접종...요양병원 2곳 총 103명
  • 대전, 코로나19 추가 확진 6명...돌봄주간보호센터 관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