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전 배터리 화재 잇따라…사용자 주의 당부
상태바
충전 배터리 화재 잇따라…사용자 주의 당부
  • 뉴스인뉴스
  • 승인 2021.02.19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 5년간 배터리 화재 중 76% 충전 과정 중 발생 -
세종소방본부(본부장 강대훈)가 최근 일상 생활에서 쉽게 사용하는 충전 배터리에서 지속적으로 화재가 발생하면서 시민의 관심과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사진=세종시청)

【세종=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세종소방본부(본부장 강대훈)가 최근 일상 생활에서 쉽게 사용하는 충전 배터리에서 지속적으로 화재가 발생하면서 시민의 관심과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19일 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최근 5년간 시에서 발생한 배터리 관련 화재는 총 17건으로 이 중 배터리충전과정에서 발생한 화재는 13건(76.4%)에 달했다.

화재 발생 제품은 전기면도기, 장난감, 무선드라이기, 물걸레 청소기, 무선조정차, 전동킥보드, 전기자전거, 전동드릴, 무선청소기 등 무선으로 사용하는 생활가전에서 주로 발생했다.

실례로 지난해 12월에는 조치원읍 한 다가구주택 입구에서 충전 중이던 리튬 배터리에서 화재가 발생해 3명이 부상을 했으며, 지난 15일에도 조치원읍 한 아파트에서 충전 중이던 보조배터리에서 화재가 발생해 2,800여만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충전 배터리로 가장 많이 사용하는 리튬이온배터리는 크기가 작고 에너지 밀도가 높으며 가연성 물질을 포함하고 있기 때문에 화재나 폭발에 취약한 편이다.

소방본부는 충전 배터리 화재예방을 위해 ▲과충전 보호장치 장착 인증받은 제품 사용 ▲ 제품 전용 충전기 사용, 충전 완료 후 전원 분리 ▲ 고온의 환경 노출 금지 등을 당부했다.

또 충전중 발생하는 열이 냉각되기 어려운 조건인 이불 속이나 환기가 되지 않는 좁은 공간 등에서도 충전을 하면 안된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화재 발생 시 대피가 어려울 수 있기 때문에 복도, 출입구 및 현관 등 대피로에서의 배터리 충전은 삼가야 한다.

김영근 대응예방과장은 “충전 배터리의 안전한 사용을 위해서 사용자의 주의와 관심이 가장 중요하다” 며 “배터리가 부풀거나 과도하게 뜨거워지면 충전을 중단하고 폐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공주의료원에 인공관절수술 입원 중... 병실에서 코로나19 확진
  • 대전, (50대)여자 불 피우다...신속한 경찰 출동 큰 피해 막아
  • 세종,코로나19 추가 5명 발생...LH세종 직원 3명
  • 대전교육청, 중증·고령 장애인 40명 채용할 예정
  • 공주, 첫 백신 접종...요양병원 2곳 총 103명
  • 【논평】 현충원 참배 차량 불법... 국민의힘' 탑승 '불가" 통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