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세종 유일 국립대학교병원, 최고 수준 의료기관 발전 염원
상태바
지역세종 유일 국립대학교병원, 최고 수준 의료기관 발전 염원
  • 뉴스인뉴스
  • 승인 2021.02.19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가들 세종충남대병원에 발전기금 등 2억원 기부
(왼쪽부터 ㈜케이앤케이 강기태 대표, ㈜세창 박종윤 회장, 세종충남대병원 나용길 원장, 신규철 삼우나이프 대표, ㈜에프에이 남윤제 대표) (사진=세종충남대병원)

【세종=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세종시 유일의 국립대학교병원인 세종충남대학교병원이 지역을 넘어 명실상부한 최고 수준의 의료기관으로 발전하길 바랍니다.”

세종충남대병원은 19일(㈜에프에이 남윤제 대표와 ㈜케이앤케이 강기태 대표로부터 각각 발전기금 5000만원을 기부받았다.

남윤제 대표는 코로나19 진단 키트 1200개(240만원 상당)도 함께 기부했다.

세종충남대학교병원(원장 나용길)에 지역 기업가들의 발전후원금 및 의료 소외계층 지원을 위한 기부가 이어지고 있다.

장기간 이어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에도 세종충남대병원의 지속적인 발전과 소외계층을 보듬는 기업가들의 나눔 문화가 확산하는 것이다.

이날 전달식에는 나용길 원장을 비롯해 박종윤(㈜세창 회장) 충남대학교병원 발전후원회(MHS, Medical Honour Society) 위원장, 형남순(백제컨트리클럽㈜ 회장) MHS 사무총장, 이두식(세종상공회의소 회장) MHS 위원, 신규철 삼우나이프 대표, 이재환 세종충남대병원 진료처장, 안명진 사무국장, 이문구 세종상공회의소 사무국장 등이 참석해 후원자들에 대해 감사의 마음을 전달하고 세종충남대병원의 발전을 함께 기원했다.

이날 각각 5,000만원을 기부한 남윤제 대표와 강기태 대표는 충남대병원 발전후원회 규정에 따라 명예의 전당인 MHS 회원으로 가입됐다.

남윤제 대표는 “코로나19 장기화 상황이 안타깝지만 우리는 슬기롭게 극복할 것으로 믿는다”며 “지난해 7월 개원한 세종충남대병원의 기부제도를 최근에 알게 돼 함께 살아가는 차원에서 기부를 결정했고 지속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강기태 대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세종충남대병원 의료진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세종 지역민의 건강증진과 병원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최근에는 한 지역 기업가가 사회적 소외계층의 의료비 지원을 위해 써달라며 세종충남대병원에 1억원을 쾌척했다.

이름이 밝혀지는 것을 원치 않은 기업가는 “세종충남대병원의 발전을 바라는 마음에서 도움 될 수 있는 일을 고민하다가 병원을 통해 소외계층 지원이 의미가 있을 것 같아 기부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에 대해 나용길 원장은 “세종충남대병원은 세종시민의 건강지킴이 역할 뿐 아니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어려운 시기에 깊은 뜻으로 기부해주신 발전기금과 후원금은 소중하게 쓰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에프에이는 2003년 차별화된 소독용 거즈 전문공장으로 창업해 매출액 100억원이 넘는 강소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케이앤케이㈜는 칫솔용 미세모 등 우수한 특허기술로 국내 칫솔모 시장 70% 이상을 점유하며 2020년 9월 코스닥 상장을 일궈낸 비비씨㈜의 원사 생산 등을 담당하는 소재사업 부문 자회사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공주의료원에 인공관절수술 입원 중... 병실에서 코로나19 확진
  • 대전, (50대)여자 불 피우다...신속한 경찰 출동 큰 피해 막아
  • 세종,코로나19 추가 5명 발생...LH세종 직원 3명
  • 대전교육청, 중증·고령 장애인 40명 채용할 예정
  • 공주, 첫 백신 접종...요양병원 2곳 총 103명
  • 공주시, 1일 3.1 독립만세운동 기념 탑과 제 102주년 3.1 운동 기념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