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전 시작한 ‘천사의 손길 운동’ 모금액 총 65억원
상태바
10년 전 시작한 ‘천사의 손길 운동’ 모금액 총 65억원
  • 뉴스인뉴스
  • 승인 2021.02.20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구'천사의 손길 운동'을 본격 추진한다
20개 사업 통해 8억여 원 지원 예정... 천사 다둥이 행복dream사업 등 신규 사업 눈길
동구청 전경 (사진=동구청)

【동구=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대전 동구는 ‘천사의 손길 운영위원회’에서 21년 추진계획에 대한 심의를 마치고 ‘천사의 손길 운동’을 본격 추진한다.

‘천사의 손길 운동’의 올해 주요사업으로는 ▲틈새가정 돌봄 ▲천사친구 효돌‧효순지원 ▲나눔 냉장고, 띵동 빨래방 등이며 올해에는 특히 저소득 다자녀 가정의 출산부터 대학교 입학까지 맞춤형 지원을 신설한 ▲다자녀 행복드림(dream) 사업을 포함, 20개 사업에 총 8억여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10년 전부터 시작된 ‘천사의 손길 운동’은 1구좌 1000원부터 후원 가능한 자발적 주민참여운동이며 지난해 말 누적 모금액이 총 65억여 원으로 그동안 60만여 명에게 59억여 원을 지원, 동구 복지 대표브랜드로 자리 잡았다.

황인호 동구청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여건 속에서도 이웃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나눠주신 모든 정성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특히 올해 새롭게 시행되는 다자녀 행복드림(dream) 사업을 통해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저출생 문제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공주의료원에 인공관절수술 입원 중... 병실에서 코로나19 확진
  • 대전, (50대)여자 불 피우다...신속한 경찰 출동 큰 피해 막아
  • 세종,코로나19 추가 5명 발생...LH세종 직원 3명
  • 대전교육청, 중증·고령 장애인 40명 채용할 예정
  • 공주, 첫 백신 접종...요양병원 2곳 총 103명
  • 대전, 코로나19 추가 확진 6명...돌봄주간보호센터 관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