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코로나19 백신 첫 예방접종 ...우선접종대상자 93.7% 백신 접종 동의
상태바
대전시, 코로나19 백신 첫 예방접종 ...우선접종대상자 93.7% 백신 접종 동의
  • 뉴스인뉴스
  • 승인 2021.02.22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예방접종 요양병원·요양시설부터 접종시작
정해교 보건국장 코로나29 첫 백신 예방접중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오는 26일 코로나19 첫 예방접종 대상자를 확정했다.

대전시는 정부방침에 따라 당초 계획이었던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 종사자가 아니라,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종사자·입소자 중 65세 미만을 대상으로 첫 예방접종을 시작한다.

정해교 보건국장에 따르면, 지난 20일 기준으로 최초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상자인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대상자를 확정한 결과, 전체 접종 대상자 9,873명 중 9,247명(93.7%)가 동의에 응했다고 밝혔다.

시설별로 살펴보면, 요양병원 접종 대상자 6,076명 중 5,611명(92.3%)의 동의를 받았고, 요양시설은 접종 대상자 3,797명 중 3.636명(95.8%)의 동의를 받았다.

접종 방법은 의료진이 상주하는 요양병원은 자체접종을 실시하고, 요양시설은 시설별 협약을 맺은 촉탁의가 방문 접종하거나 보건소 방문팀이 방문접종을 실시한다.

시는 오는 24일까지 병·의원에 디지털 온도계, 응급의약품, 백신전용 냉장고, 접종 준비와 접종 후 관찰 공간, 응급대응체계 구비 여부를 현장 점검하여 최종 위탁계약을 체결키로 했다.

이와 함께, 이상반응에 대비하여 기관별로 응급대응체계를 구축, 특히 최대한 근처 종합병원의 협조를 구해 만반의 준비를 할 방침이다.

질병청에서는 오는 23일까지 백신 배분 계획을 수립하여 25일부터 3월 2일까지 순차적으로 일별 400개소에 백신을 공급키로 했다.

정해교 보건복지국장은 “정부계획에 따라 예방접종에 차질이 없도록 준비를 철저히 하여 시민들이 일상생활에 빠르게 일상에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하며, 이에 덧붙여, “2차 예방접종을 통해서 집단 면역이 형성되기 전까지는 코로나19 위험성이 낮아진 것은 아니기 때문에 시민 여러분께서는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방역수칙을 더욱더 철저히 준수하여 주실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공주의료원에 인공관절수술 입원 중... 병실에서 코로나19 확진
  • 대전, (50대)여자 불 피우다...신속한 경찰 출동 큰 피해 막아
  • 세종,코로나19 추가 5명 발생...LH세종 직원 3명
  • 대전교육청, 중증·고령 장애인 40명 채용할 예정
  • 공주, 첫 백신 접종...요양병원 2곳 총 103명
  • 공주시, 1일 3.1 독립만세운동 기념 탑과 제 102주년 3.1 운동 기념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