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을 알리는 활짝 핀 틀립나무꽃
상태바
봄을 알리는 활짝 핀 틀립나무꽃
  • 뉴스인뉴스
  • 승인 2021.02.22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계절전시온실서 개원 이후 첫 개화
한
국립세종수목원에서는 봄소식을 알리는 봄꽃이 하나 둘 피어나면서 관람객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사진=세종수목원)

【세종=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국립세종수목원에서는 봄소식을 알리는 봄꽃이 하나 둘 피어나면서 관람객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한국수목원관리원 국립세종수목원 사계절전시온실에서는 아프리카튤립나무(Spathodea campanulata P.Beauv.)가 지난해 10월 개원 이후 처음으로 개화했다.

수목원에 심어진 아프리카튤립나무는 불규칙하게 연중 개화하지만 봄에 가장 화려한 피는 것이 특징이다.

국립세종수목원 사계절전시온실이 조성된 뒤 처음으로 개화한 아프리카튤립나무를 열대온실 출구에서 만날 수 있다.

이 나무는 아프리카 원산으로 가지 끝에 붉은 꽃송이가 모여서 피는데 꽃이 튤립을 닮아 아프리카튤립나무로 불리며, 꽃이 불꽃 같아 보여 화염수, 화염목으로 불리기도 한다.

열대지방에서는 가로수나 관상수로 심고 성장 속도가 빨라 20∼25m 높이로 자란다.

현재 열대온실에는 노란색 꽃의 아프리카튤립나무 ‘아우레아’ (Spathodea campanulata 'Aurea')도 피어있어 두 꽃을 함께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공주의료원에 인공관절수술 입원 중... 병실에서 코로나19 확진
  • 대전, (50대)여자 불 피우다...신속한 경찰 출동 큰 피해 막아
  • 세종,코로나19 추가 5명 발생...LH세종 직원 3명
  • 대전교육청, 중증·고령 장애인 40명 채용할 예정
  • 공주, 첫 백신 접종...요양병원 2곳 총 103명
  • 대전, 코로나19 추가 확진 6명...돌봄주간보호센터 관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