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데이터 기반의 지능형 도시 구축에 박차
상태바
대전시, 데이터 기반의 지능형 도시 구축에 박차
  • 뉴스인뉴스
  • 승인 2021.04.02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 빅데이터위원회 개최하여 올해 사업계획 등 심의
대전시(시장 허태정)가 데이터 기반의 지능형 도시를 본격적으로 구축하는 계획을 마련했다. (사진=대전시청)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대전시(시장 허태정)가 데이터 기반의 지능형 도시를 본격적으로 구축하는 계획을 마련했다고 2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빅데이터 사업 성과를 돌아보고, 올해 사업계획 보고와 빅데이터 정책지원 시스템 구축 및 분석과제 선정 등을 위해 1일 오후 정보문화산업진흥원에서 빅데이터위원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대전시는 데이터 기반의 지능형 선진도시 구현을 위한 기본방향으로‘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과학행정’,‘누구나 공유·활용할 수 있는 데이터 플랫폼 구축’,‘데이터 유통 활성화와 거버넌스 체계 강화’등을 제시하고, 이를 구체화할 4대 추진전략과 13개 세부추진과제를 담은 빅데이터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그 세부추진과제 첫 번째로 민선7기 시민약속사업인 빅데이터 정책지원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기능을 강화할 예정이다.

대전시는 2018년 시스템 도입 후 현재까지 복지, 도시, 안전, 환경, 교통분야 빅데이터를 구축했으며, 올해는 문화, 관광, 의료, 보건 분야를 추가로 구축한다.

두 번째로는 빅데이터 생태계 조성이다. 시민 누구나 쉽고, 편하게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 데이터 허브 센터를 구축하는 한편, 지역 현안 선제대응을 위해 카드사와 통신사 등 민간 빅데이터도 지속적으로 확보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세종시와 함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유동인구 밀집지 공동방역 스팟 도출 ▲카드매출 역내ㆍ외 소비패턴 교차분석을 통한 대전-세종 상권 활성화 분석 ▲대전-세종 생활인구와 유동인구 유입・출인구를 활용한 생활권 분석 등 대전-세종 상생협력을 위한 빅데이터 분석을 공동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터 분석 공모전도 4~5월경 추진할 예정이며, 이 밖에도 데이터 기반의 행정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전 직원을 대상으로 데이터 활용 교육도 강화한다.

세 번째는 공공데이터 제공 및 이용 활성화다. 대전시는 지난 1월부터 3월까지 전국 최초로 전 부서와 사업소 등을 대상으로 공공데이터 전수조사하여 약 1,100여개의 개방 가능한 신규 공공데이터를 발굴했다. 5월부터는 부서별 찾아가는 컨설팅 등을 통해 데이터를 고도화하고, 시민에게도 개방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대전형 뉴딜사업과 연계한 데이터 청년 인턴십을 추진하여, 공공데이터 발굴 및 품질개선을 도모하고, 청년 일자리 250여 개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끝으로, 기관간 협력체계 강화를 통해 데이터 거버넌스를 구축한다. 이를 위해 대전시는 이미 작년에 LH와 도시문제 공동해결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올해 2월부터 협업을 통해‘교통사고 위험지역 도출’분석과제를 공모 중에 있다. 이 밖에도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과 협력하여 중소기업, 소상공인 등을 대상으로 데이터를 지원해주는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도 추진한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지역상권 영향분석을 위한 유동인구 및 카드매출 분석 등 총 31건의 주요 시정분야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완료했으며, 전국 최초로 공공데이터 청년인턴십을 활용한 소상공인 전수조사를 추진하여 정책활용을 위한 DB를 구축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자유민주연합 배영규 서울시장 후보 인터뷰 내용
  • 【포토】대전 동구, 오동선 최상의 아름다운 긴 벚꽃터널
  • 【포토】 대청호 오백리 길...슬픈연가 촬영지와 벚꽃 터널
  • 지난 23일 ㅇㅇ식당 관련 총15명...금일 추가 5명 발생
  • 노란 유채꽃이 펼쳐진 노란 물결의 향연
  • 1910년 3, 26일 중국 뤼순 감옥에서 순국... 안중근 의사 111주기 추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