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도시 광역계획권 확대… 국토균형발전 선도
상태바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확대… 국토균형발전 선도
  • 뉴스인뉴스
  • 승인 2021.04.0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9개 시·군 → 22개 시·군으로… 초광역 협력 마중물 기대
【광역계획권 현황】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변경안】

【세종=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행복도시와 충청권의 상생발전을 도모하고, 국토균형발전을 선도하기 위하여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이 기존 9개 시·군(면적 3,597㎢)에서 22개 시·군(12,193㎢)으로 확대된다.

국토교통부(장관 변창흠)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이문기)은 6일 제55차 ‘행복도시건설추진위원회’를 개최하여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변경안을 심의·의결하였다고 밝혔다.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은 ’06년 최초 지정*된 이후, 세종시 출범 등 정책여건 변화 반영 필요성과 다른 광역계획권(대전권, 청주권, 공주역세권)과의 중첩으로 인한 비효율 문제가 계속 제기되어 왔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그동안 행복청과 충청권 4개 시·도가 광역상생발전정책협의회를 구성(‘18.3~)하여 긴밀히 논의해 왔으며, 국토교통부·국무조정실 조율,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자문 등을 거쳐 왔다.

새로운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은 도시·산업 기능 연계, 광역생활권(행복도시 중심, 1h․70km 거리) 등을 감안하여 기존 행복도시권과 중첩된 대전·청주·공주역세권을 포함하고, 행복도시와 연계 발전이 가능한 일부 시·군을 추가하여 총 22개 시·군*(12,193㎢)으로 확대되었다.

*세종시,대전시,천안·아산·공주·계룡·논산·보령시,홍성·예산·청양·부여·서천·금산군,청주시,진천·증평·음성·괴산·보은·옥천·영동군(22개 시·군, 12,193㎢)

이를 통해, 광역계획권 간 중첩 문제를 해소하여, 행복도시권역의 효율성·실효성을 제고하는 등 충청권 상생발전의 토대 마련은 물론, 최근, 새로운 국토균형발전 전략으로 논의되고 있는 초광역 협력 및 메가시티 구현의 마중물 역할도 기대된다.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변경안’에 대한 관보 고시(4월중)가 마무리되면, 행복청은 올해 연말까지 공청회, 행복도시건설추진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자유민주연합 배영규 서울시장 후보 인터뷰 내용
  • 【포토】대전 동구, 오동선 최상의 아름다운 긴 벚꽃터널
  • 【포토】 대청호 오백리 길...슬픈연가 촬영지와 벚꽃 터널
  • 지난 23일 ㅇㅇ식당 관련 총15명...금일 추가 5명 발생
  • 노란 유채꽃이 펼쳐진 노란 물결의 향연
  • 1910년 3, 26일 중국 뤼순 감옥에서 순국... 안중근 의사 111주기 추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