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궁동일대‘한국판 실리콘밸리’로 급부상
상태바
대전 궁동일대‘한국판 실리콘밸리’로 급부상
  • 뉴스인뉴스
  • 승인 2021.04.23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IPS타운-스타트업타운-KAIST 잇는 스타트업파크 완성에 속도
 대전 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이 속도를 내면서 궁동 일대가 창업인들의 꿈을 이룰 ‘한국판 실리콘밸리’로 급부상하고 있다.(사진=대전시청)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대전 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이 속도를 내면서 궁동 일대가 창업인들의 꿈을 이룰 ‘한국판 실리콘밸리’로 급부상하고 있다.

23일 대전시에 따르면 2018년부터 국비 25억 원을 포함한 총 47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 청년들을 위한 스타트업 타운(창업공간) 3개소에 대한 조성을 마쳤다.

지난해 스타트업 타운 2개소(D1, D2)에 이어 이날 1개소(D3)를 유성구 궁동 대학로에 추가 개소했다.

대전 궁동일대 '한국판 실리콘밸리'로 급부상 D3 스타트업타운 개소식01 (1)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대전시청)

개소한 스타트업 타운 2개소는 짧은 기간에도 불구하고 58억 원의 매출과 20억 원의 투자유치, 47명 신규고용 등 8개 창업기업이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내고 있다.

또한 지방에서는 처음으로 대전에 조성되는 기술창업 스타트업 공간인 ‘팁스(TIPS)타운’이 충남대 내에 지난 연말 준공하고 현재 내부 인테리어 작업과 입주기업 모집을 완료했으며, 내달 중순 본격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특히, 사업비 약 350억원을 투입해 회의장, 전시장, 재도전 박물관, 휴게공간 등을 갖춘 스타트업 파크 컨트롤타워 역할을 담당할 앵커건물이 2023년 6월 궁동 공영주차장 부지에 연면적 1만 4,000㎡, 지하 3층에서 지상 4층 규모로 조성이 완료되면 궁동 일대가 명실상부한 청년 창업인들의 꿈을 이룰 특화 거리로 될 전망이다.

대전시는 스타트업 파크를 미국의 실리콘밸리, 프랑스 스테이션-에프처럼 창업벤처 생태계 구성원들이 자유롭게 소통·협업할 수 있는 ‘개방형 창업혁신 공간’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유성구 궁동 디브릿지에서 스타트업 타운 개소식과 입주기업 간담회 시간을 갖고 있다. (사진=대전시청)

한편 대전시는 이날 오후 2시 유성구 궁동 디브릿지에서 스타트업 타운 개소식과 입주기업 간담회를 개최했다.

스타트업 타운 개소식 후, 허태정 대전시장은 스타트업 타운 입주기업 대표들과 함께 자유토론 형식의 간담회를 개최했다.

‘혁신 창업가에게 듣는다’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창업가들은 창업을 하면서 겪는 어려움과 이를 극복하고 매출 증가와 투자유치에 성공한 사례를 공유하고,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대전시의 실효성 있는 지원을 요청했다.

허태정 시장은 “스타트업파크를 대한민국 혁신기술 창업의 선도적인 성공모델로 구축하겠다”는 포부를 밝히면서 “이 자리에서 논의된 사항에 대한 획기적인 대책을 마련해 인재들이 마음껏 도전할 수 있는 혁신 창업생태계 조성을 힘있게 추진하겠다”고 약속하며 이날 토론회를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논산시, 렌트카 차량 탑정호 추락 대학생 5명 사망
  • 세종시 교동아파트 재건축정비사업 본격 재개
  • 앙상블 슈에뜨 기획 연주 - 오페라 ‘사랑의 묘약’
  • 대전시의회 윤용대 의원 “서구의회 발전 기여 표창패”받아
  • 공주시, 시간선택제임기제·한시임기제 공무원 31명 모집
  • 무주 덕유산 5월 때아닌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