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시장, “6월 한달간 모임 자제해야”시민 호소
상태바
허태정 시장, “6월 한달간 모임 자제해야”시민 호소
  • 뉴스인뉴스
  • 승인 2021.06.04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 시장 4일 긴급 브리핑 열어 코로나19 확산 관련 시민 당부사항 발표
“증상 있으면 임시선별 진료소 등에서 코로나 진단검사 받아야”
허태정 대전시장 호소문 (사진=뉴스인뉴스 정으혜 기자)

【대전=뉴스인뉴스】 정은혜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은“6월 한 달간 각종 모임과 지인 간 만남을 최대한 자제해달라”고 간곡히 호소했다.

허 시장은 6일 시청 브리핑에서 긴급 호소문 발표를 통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완료될 때까지 공동체의 시민 안전을 위해 다시 한번 인내하고 참여 방역을 통해 성숙한 시민의식 발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요즘 대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른 지역에 비해 많은 확진자가 발생하므로 감염의 위험이 내재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4월부터 이날까지 발생한 환자수가 857명으로 전체(2,153명)의 40%를 차지하는 등 감염확산에 대한 매우 우려가 높은 상황이다.

허태정 시장은 “지금 확산세를 꺾지 못한다면 조금이나마 숨통이 트였던 우리의 일상과 서민경제가 다시 멈춤으로 되돌아 갈 수 밖에 없다”며 “특히 간신히 살아나고 있는 서민경제와 자영업자들은 다시 어려움과 고통을 겪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시는 6월 말까지 18세 이상 시민 123만 명 중 목표의 30%인 37만 명의 백신 접종을 진행하고 있다”며 “이런 추세라면 11월에는 집단면역 형성을 통한 일상 회복에 대한 희망이 보인다”고 말했다.

시장은 “6월에 코로나 상황이 안정돼야 7월부터 시행하는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와 백신 접종자에 대한 일상회복 지원 혜택을 우리 모두가 누릴 수 있다”며 “방역 최일선에서 열정을 다하고 있는 의료진, 방역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리며 어려운 상황을 시민과 함께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더욱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재차 당부했다.

한편 집단 면역 형성 등 빠른 일상 회복을 위해 오는 11월까지 시민들을 대상으로 차질 없이 백신 접종을 추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정섭, “송선‧동현 신도시...신성장 거점 만든다”
  • 부용가교 공사 완료…17일 통행 재개
  • 【논평】국민의힘 대전시당 “치부가 두려운가 허둥대는 대덕구”
  • 카메라타무지카합창단 제4회 정기연주회 로시니 ’작은 장엄미사‘
  • 공주시, 송선·동현 신도시 개발...이주 대책 보상 마련
  • 대권후보 전 총리 상대...코로나19 공직감사청구 민사소송